둘이 타고 안전모 안 쓰고..인도 위 애물단지 된 전동킥보드

입력 2021. 9. 28. 20:47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 앵커멘트 】 요새 도로에서 자주 보이는 전동킥보드 탈 땐 반드시 안전모를 써야 한다는 사실 아셨습니까. 안전모를 안쓰면 2만 원의 범칙금을 내야하는데 이용자들도 잘 모르고 대다수 킥보드 업체도 제공하지 않고 있었습니다. 박은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기자 】 도로를 쌩쌩 달리는 전동킥보드, 안전모를 쓴 이용자는 거의 찾아볼 수 없습니다.

안전모 착용이 의무인지 모르는 경우도 많았습니다.

▶ 인터뷰 : 이세온 / 경기 수원 정자동 - "(안전모 없이) 많이들 타셔서 그냥 되는 줄 알고 있었어요."

안전모도 안 쓰고 휴대폰을 보며 두 명이 같이 킥보드를 타는 위험천만한 모습도 눈에 띕니다.

사고가 나면 머리나 얼굴을 주로 다치지만 소비자원 조사 결과 안전모를 함께 제공하는 킥보드 업체는 12곳 중 2곳 뿐이었습니다.

▶ 인터뷰 : 심성보 / 한국소비자원 생활안전팀장 - "도로교통법 개정으로 안전모 미착용 이용자에게는 범칙금이 부과되는데 12개 사업자 중 2개 사업자만 안전모를 제공했습니다."

주정차 위반도 빈번했습니다.

보행자의 통행을 방해하거나 장애인이나 어린이 등 교통약자에겐 흉기가 될 수도 있습니다.

▶ 스탠딩 : 박은채 / 기자 - "길거리에 많은 전동킥보드가 방치되어 있는데요, 심지어 이렇게 도로 한복판에 넘어진 채로 버려진 것도 있습니다."

소비자원은 현재 전동킥보드 공유서비스가 자유업종으로 분류돼있어 관리 사각지대에 있다며, 국토부에 주차금지 구역 지정 등 관련 기준과 법령을 정비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MBN뉴스 박은채입니다.

[icecream@mbn.co.kr]

영상취재: 김진성 기자 영상편집: 오광환

#MBN #전동킥보드 #헬맷 #범칙금 #인도주행 #국토교통부 #박은채기자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