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반도체' 경쟁력 키우자..최상위 협의체 본격 가동

김형준 입력 2021. 9. 28. 20:2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정부와 기업이 'K-반도체' 산업 생태계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뭉쳤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등이 포함된 산·학·연 최상위 논의기구를 본격 가동, 갈수록 격해지는 반도체 산업 패권 경쟁에서 앞서겠다는 목표다.

협의체는 삼성·SK하이닉스 등 소자기업, 소재·부품·장비(소부장) 기업, 반도체 설계(팹리스), 반도체 위탁생산(파운드리), 패키징 기업 등 업계 대표와 반도체 분야 학계·연구기관 대표를 비롯해 총 30명으로 구성됐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삼성·SK하이닉스 등 산·학·연 30명 참여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왼쪽 다섯 번째)이 28일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 호텔에서 열린 '반도체 산업 연대와 협력 협의체 출범식'에서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와 기업이 ‘K-반도체’ 산업 생태계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뭉쳤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등이 포함된 산·학·연 최상위 논의기구를 본격 가동, 갈수록 격해지는 반도체 산업 패권 경쟁에서 앞서겠다는 목표다.

문승욱 산업통상부 장관과 이정배 한국반도체산업협회 회장 겸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 사장, 이석희 SK하이닉스 대표 등은 28일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 호텔에서 ‘반도체 연대·협력 협의체’ 출범식을 열고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협의체는 삼성·SK하이닉스 등 소자기업, 소재·부품·장비(소부장) 기업, 반도체 설계(팹리스), 반도체 위탁생산(파운드리), 패키징 기업 등 업계 대표와 반도체 분야 학계·연구기관 대표를 비롯해 총 30명으로 구성됐다.

협의체는 이날 행사에서 업계에서 추진해온 연대·협력의 성과와 향후 추진 계획을 공유하고 정부가 마련한 K-반도체 전략의 주요 과제도 점검했다. 반도체협회 발표에 따르면 지금까지 2,200억 원(총 86건)의 반도체 펀드 투자가 이뤄져 중소·중견기업의 성장 촉진에 기여했다. 또 소부장 성능평가 지원 사업을 통해 사업화 매출 147억 원, 투자 526억 원, 특허출원 82건의 성과를 냈다.

이날 행사에선 향후에도 차량용 반도체 공급 기반 확충, 시스템반도체 수요연계 온라인플랫폼을 활용한 연구개발(R&D) 결과물의 상용화를 지원하겠다는 계획들이 나왔다. 정부는 K-반도체 전략에 따라 삼성-카이스트 계약학과 개설 합의, 2022년 관련 학과 정원 131명 확대, 반도체 인력양성 예산 3배 이상 확대(153억 원→491억 원) 등 인력양성 분야에서 성과가 있었다고 소개하면서, 반도체 업계의 투자 지원을 위해 ‘투자애로 접수창구’를 반도체협회에 개설하기로 했다. 또 관계부처와 지방자치단체 등이 참여하는 ‘반도체 투자 점검회의’ 운영 계획도 밝히면서, ‘K-센서 기술개발 사업’에 내년부터 7년간 총 1,865억 원의 투자 계획도 전했다.

문승욱 산업부 장관은 “치열한 국제경쟁 속에서 반도체 산업 생태계 내 다양한 주체들 간의 연대와 협력이 중요하다”면서 “정부도 기업투자 관련 인허가 지원, 주요 규제 합리화 등 주요 과제를 차질 없이 이행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이후 문 장관은 경기 용인시청에서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산업단지 조성 진행 상황을 점검하기 위한 간담회를 열고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는 K-반도체 전략에 포함된 첨단 메모리 핵심 생산시설이자 50여 개 소부장 기업의 동반 입주가 예정된 소부장 특화단지로 정책적 지원 필요성이 크다”고 언급하면서 “공사 진행에 차질이 없도록 범정부 차원의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lbo.com

ⓒ한국일보 www.hankookilbo.com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