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카드 리볼빙 6조 육박, 이월잔액 3년반 새 19%↑

김수현 입력 2021. 9. 28. 19:4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신용카드 일시불로 물건을 산 후 대금의 일부만 먼저 결제하고 나머지는 나중에 갚는 '리볼빙' 서비스 이용액이 6조원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전재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기준 8개 전업카드사의 리볼빙 이월잔액(결제일에 다 갚지 않아 다음 달로 넘어간 채권 규모)은 5조8157억원이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금융감독원 공시
연령별 리볼빙 이월잔액 현황 (단위: 억원)/전재수 의원실 제공

신용카드 일시불로 물건을 산 후 대금의 일부만 먼저 결제하고 나머지는 나중에 갚는 '리볼빙' 서비스 이용액이 6조원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카드값 부담을 덜고 연체를 피할 수 있지만 평균 연 17%에 달하는 고금리가 붙는 만큼 주의해야 한다는 경고가 나온다.

28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전재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기준 8개 전업카드사의 리볼빙 이월잔액(결제일에 다 갚지 않아 다음 달로 넘어간 채권 규모)은 5조8157억원이다. 리볼빙 이월 잔액은 2017년 말 4조8790억원, 2018년 말 5조3169억원, 2019년 말 5조7930억원, 2020년 말 5조6504억원으로 3년 반 사이 19.2% 증가했다.

리볼빙 이월잔액을 보유한 회원도 2017년 말 222만7200명에서 올해 6월 말 252만4600명으로 13.4% 늘었다.

지난 6월 말 기준 전업카드사의 평균 리볼빙 이자율이 17.3%를 기록해 고금리로 리볼빙을 장기간 이용하면 차주 신용도에도 악영향이 미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리볼빙 이월잔액을 연령별로 보면 30·40대의 비중이 63.2%에 달한다. 만 40∼49세가 2조610억원으로 가장 많았고 만 30∼39세(1조6163억원), 만 50∼59세(1조1713억원), 만 60세 이상(4879억원), 만 29세 이하(4792억원)가 뒤를 이었다.

전체 이월잔액의 대부분은 결제성(카드 대금)이고, 대출성(현금서비스 대금)은 4.2%를 차지했다. 이용자의 신용점수대를 보면 600∼699점의 리볼빙 잔액이 전체의 31.0%(1조811억원)를 차지했다. 이어 500∼599점(6037명), 700∼749점(7129명), 800∼849점(5638명), 750∼799점(5619점) 순으로 뒤를 이었다.

전재수 의원은 "코로나로 인한 불황이 이어지며 높은 금리를 감수하면서까지 당장의 채무부담을 미루기 위해 리볼빙을 선택하는 이들이 늘고 있다"며 "이후 이자까지 붙은 대금 때문에 더 큰 어려움에 빠질 수 있어 매우 위험하다"고 말했다.

이어 "카드사가 수익 창출을 위해 리볼빙 유치에만 힘쓰지 않도록 금융 당국의 점검이 필요하다"고 주문했다.김수현기자 ksh@dt.co.kr

Copyrights ⓒ 디지털타임스 & d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