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누적 벤처투자, 역대 최대인 작년 실적 이미 넘어서!

입력 2021. 9. 28. 19:3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중소벤처기업부(장관 권칠승, 이하 중기부)는 올해 8월 말까지 벤처투자와 펀드결성 실적을 집계한 결과, 벤처투자는 역대 최대였던 작년 실적(4조 3,045억원)을 넘어선 4조 6,158억원, 벤처펀드 결성은 3조 9,472억원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비대면 분야 기업에 대한 8월 누적 벤처투자는 작년 8월 누적(1조 1,668억원)보다 약 2배 가까이(+97.8%, +1조 1,416억원) 늘어난 2조 3,084억원이며, 피투자기업 수는 작년 8월 기준 586개사에서 약 30% 가까이 늘어난(+175개사) 761개사로 확인됐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중소벤처기업부(장관 권칠승, 이하 중기부)는 올해 8월 말까지 벤처투자와 펀드결성 실적을 집계한 결과, 벤처투자는 역대 최대였던 작년 실적(4조 3,045억원)을 넘어선 4조 6,158억원, 벤처펀드 결성은 3조 9,472억원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벤처투자 동향
 

(1) 총괄:8월 누적 4조 6,158억원(전년동기 대비 +85.8%)으로,

역대 최대였던 ’20년 4조 3,045억원 경신

‘21년 8월 누적 벤처투자는 전년동기 대비 약 85.8% 증가(+2조 1,312억원)한 4조 6,158억원으로, 역대 최대였던 작년 4조 3,045억원을 4개월 앞당겨 경신했다.

올해 상반기 벤처투자가 3조원을 돌파한 이후 7~8월 동안 총 1조 4,000억원 이상(2개월 평균 약 7,000억원) 투자됐고, 8월까지 월평균 5,770억원이 투자된 셈이다.

8월 누적 투자 건수와 피투자기업 수 역시 각각 3,395건, 1,588개사로 확인되면서 동기 대비 역대 최다 실적을 기록했으며 건당 투자금액은 평균 13억 6,000만원, 기업당 투자금액은 평균 29억 1,000만원으로 나타났다.

 
〈최근 5년간 8월 누적 벤처투자 실적(억원)〉 〈최근 5년간 8월 누적 투자건수, 피투자기업 수〉
 

< ’17 ∼ ’21년 1∼8월 누적 벤처투자 현황 (단위 : 억원, %, 건, 개) >

 
구 분 ‘17년 ‘18년 ‘19년 ‘20년 ‘21년
1~8월 투자금액 15,058 22,268 28,007 24,846 46,158
  전년
대비
증감 - +7,210 +5,739 △3,161 +21,312
증감률 - +47.9 +25.8 △11.3 +85.8
투자 건수 1,505 2,022 2,445 2,345 3,395
  건당 투자 10.0 11.0 11.5 10.6 13.6
피투자기업 수 834 937 1,112 1,226 1,588
  기업당 투자 18.1 23.8 25.2 20.3 29.1
 

(2) 업종:ICT서비스, 바이오·의료 업종은 8월 누적 투자 1조원 돌파

 
8월 누적 투자 1~3위 업종은 정보통신기술(ICT)서비스, 바이오·의료, 유통·서비스 3개 업종으로 최근 동향이 유지되고 있다.
 
특히 이 중 정보통신기술 서비스, 바이오·의료 업종들의 투자는 1조원을 돌파했다.
〈업종별 투자(‘21.8 누적, 억원)〉
이들 3개 업종의 투자 증가는 전체 벤처투자 증가(2조 1,312억원)의 약 76%(1조 6,113억원)를 차지하고 있다.

상위 3개 업종 중 정보통신기술 서비스와 유통·서비스 업종은 작년 8월 누적 대비 약 2배 이상 투자가 크게 늘었다. 또한 게임에 대한 투자도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 업종별 ’20년, ’21년 1∼8월 벤처투자 비교 (단위 : 억원, %) >

 
업종 ‘20.8
누적
‘21.8
누적
    업종 ‘20.8
누적
‘21.8
누적
 
증가 증가율 증가 증가율
ICT서비스 6,482 13,080 +6,598 +101.8 영상·공연·음반 1,429 2,241 +812 +56.8
유통·서비스 4,399 9,618 +5,219 +118.6
기타 1,455 2,108 +653 +44.9
바이오·의료 6,639 10,935 +4,296 +64.7
게임 629 1,269 +640 +101.7
전기·기계·장비 1,742 3,443 +1,701 +97.6
화학·소재 1,019 1,399 +380 +37.3
ICT제조 1,052 2,065 +1,013 +96.3
 

(3) 비대면 분야:투자는 약 2배, 피투자기업 수는 약 30% 증가

※ 비대면 분야 : 정보통신기술, 인공지능 또는 빅데이터 기술 등을 활용하여 제품 또는 서비스의 전달을 비대면화해 경영 효율화 또는 이용자의 편의성을 제고하는 분야(7대 분류 : 스마트헬스케어, 교육, 스마트BIZ&금융, 생활소비, 엔터, 물류·유통, 기반기술)

비대면 분야 기업에 대한 8월 누적 벤처투자는 작년 8월 누적(1조 1,668억원)보다 약 2배 가까이(+97.8%, +1조 1,416억원) 늘어난 2조 3,084억원이며, 피투자기업 수는 작년 8월 기준 586개사에서 약 30% 가까이 늘어난(+175개사) 761개사로 확인됐다.

< ’20년, ’21년 1~8월 비대면 분야 벤처투자 현황 (단위 : 억원, %, 개) >

 
구 분 ‘20.8 누적 ‘21.8 누적 전년동기 대비
증감 증감률
전체 벤처투자(A) 24,846 46,158 +21,312 +85.8
  비대면 분야(B) 11,668 23,084 +11,416 +97.8
비 중(B/A ×100) 47.0 50.0 +3.0%p  -
전체 피투자기업 수(A) 1,226 1,588 +362 +29.5
  비대면 분야(B) 586 761 +175 +29.9
  비 중(B/A ×100) 47.8 47.9 +0.1%p  -
(4) 업력:중·후기 기업들의 벤처투자가 작년 8월 누적 대비 2배 이상 늘면서 투자 비중도 모두 증가

8월까지 벤처투자를 받은 기업들 중에서 업력 중·후기 기업들의 벤처투자는 작년 동기 대비 2배 이상 늘어난 것으로 파악됐다.

업력별 벤처투자 비중을 살펴보면 업력 중기 기업들이 작년 동기 대비 8.3%p 높아지면서 작년과 마찬가지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다.

업력 초기 기업들의 경우, 투자금액은 작년 8월 누적 대비 2,041억원(+25.2%) 늘었지만, 업력 중·후기 기업들에 대한 투자가 더 크게 증가하면서 투자 비중은 약 10.6%p 감소했다.

< ’20년, ’21년 1~8월 업력별 벤처투자 현황 (단위 : 억원, %) >

 
구 분 ‘20.8 누적 ‘21.8 누적
금 액 비 중 금 액   비 중  
증감(률) 증 감
초기(업력 3년 이하) 8,089 32.5 10,130 +2,041(+25.2) 21.9 △10.6%p
중기(업력 3~7년 이하) 9,511 38.3 21,508 +11,997(+126.1) 46.6 +8.3%p
후기(업력 7년 초과) 7,246 29.2 14,520 +7,274(+100.4) 31.5 +2.3%p
합 계 24,846 100.0 46,158 +21,312(+85.8) 100.0 -
 

(5) 후속투자 비중:최근 5년간 꾸준히 늘면서 ’21년도에 가장 높은 72.7%

올해 8월 누적 후속투자 실적은 3조 3,573억원으로, 최근 5년간 8월 누적 후속투자 비중은 ‘17년도 약 55% 수준에서 매년 꾸준히 늘면서 ‘21년도에 가장 높은 약 72.7%를 차지했다.

< ’17년∼’21년 1~8월 후속투자 현황 (단위 : 억원, %) >

 
구 분 ’17.8 누적 ’18.8 누적 ’19.8 누적 ’20.8 누적 ’21.8 누적
투자 금액 전체 15,058 22,268 28,007 24,846 46,158
후속 8,258 13,840 18,968 17,515 33,573
  비 중 54.8 62.2 67.7 70.5 72.7
 

(6) 대형투자 : 100억원 이상 투자 유치기업 수는 작년 수준(75개사)을 이미 넘어선 92개사로 확인

 
8월 누적 벤처투자를 받은 기업들 중 100억원 이상 투자를 유치한 기업들은 작년말 75개사보다 17개사 많은 92개사로 확인됐다. 이는 작년 8월 말 기준 46개사의 2배이다.
 
특히, 300억원 이상 투자를 유치한 기업은 92개사 중 10개사로 파악됐다.
〈100억원 이상 투자유치 기업 수(개사)〉
 
벤처펀드 결성 동향
 

(1)총괄:8월 누적 벤처펀드 결성, 작년 동기대비 37.8% 증가한 3조 9,472억원

 
‘21년 8월 누적 벤처펀드 결성실적은 작년 8월 누적 대비 약 1조원 이상 늘어난 3조 9,472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역대 최대 벤처펀드 결성실적을 기록한 작년 말 실적(6조 5,676억원)의 약 60% 수준이다.
〈최근 5년간 8월 누적 벤처펀드 실적(억원)〉
 

올해 12월까지 연간 펀드결성도 예년 추이와 8월 이후 추가로 결성될 펀드 등을 감안하면 작년 실적을 넘어설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 ’17년∼’21년 1∼8월 누적 펀드결성 현황 (단위 : 억원, %, 개) >

 
구 분 ‘17년 ‘18년 ‘19년 ‘20년 ‘21년
8월
누적
결성금액 18,862 18,890 22,484 28,642 39,472
  전년
대비
증감 -  +28 +3,594 +6,158 +10,830
증감률  - +0.1 +19.0 +27.4 +37.8
결성조합 수 78 68 99 103 206
(2) 출자자:민간 출자 2조 8,702억원으로 작년 8월말보다 약 60% 증가

8월까지 누적 벤처펀드 결성 출자자 현황은 정책금융 부문이 작년 8월 말 대비 약 1.9%(+196억원) 늘어난 1조 770억원, 민간 부문은 약 60%(+1조 634억원) 증가한 2조 8,702억원으로 정책금융보다 2.7배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정책금융 출자 부문을 살펴보면, 모태펀드 출자는 7,057억원으로 정책금융의 약 66%를 차지하고 있으며, 이외 산업은행, 정부기금 등이 포함된 기타정책기관은 1,873억원, 성장금융은 1,840억원이었다.

민간 출자자 중 벤처펀드 결성에 가장 많이 출자한 민간 출자자는 ‘일반 법인’으로, 작년 8월 누적 대비 약 3,000억원 이상 많은 7,279억원을 출자했다.

이어 두 번째로 많은 출자를 한 민간 출자자는 6,591억원을 출자한 ’개인‘으로, 전체 민간 출자자 중 작년 8월 누적 대비 출자 증가액(4,564억원)이 가장 많은 걸로 나타났다.

< ’19년, ’20년, ’21년 1∼8월 출자자 현황 비교 (단위 : 억원, %) >

 
구 분 ‘19.8 ‘20.8 ‘21.8  
증 감 증감률
정책
금융
모태펀드 4,787 7,295 7,057 △238 △3.3
기타정책기관 296 1,874 1,873 △1 △0.1
성장금융 754 1,405 1,840 +435 +31.0
소 계 5,837 10,574 10,770 +196 +1.9
민간 개인 4,124 2,027 6,591 +4,564 +225.2
법인 3,401 4,007 7,279 +3,272 +81.7
금융기관
(산은 제외)
은행 710 1,480 1,585 +105 +7.1
보험 300 350 405 +55 +15.7
증권 599 745 722 △23 △3.1
기타금융 1,378 1,359 2,949 +1,590 +117.0
  2,987 3,934 5,661 +1,727 +43.9
VC 2,558 2,900 5,392 +2,492 +85.9
연금/공제회 1,190 3,250 2,550 △700 △21.5
기타
(기타단체, 외국인)
2,387 1,950 1,229 △721 △37.0
소 계 16,647 18,068 28,702 +10,634 +58.9
합 계 22,484 28,642 39,472 +10,830 +37.8
중기부 박용순 벤처혁신정책관은 “올해 벤처투자가 역대 최대 실적인 작년 말 실적을 4개월이나 앞당긴 건 전반적으로 창업벤처생태계가 양적, 질적으로 성장하고 있고 일관된 창업·벤처 정책에 대한 기대감도 있기 때문인 것으로 생각한다”며,

“중기부는 올해 발표한 창업, 벤처 관련 여러 대책들을 차질 없이 이행해 우리나라가 글로벌 벤처강국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 밝혔다.

해당 통계는 중소벤처기업부가 ‘211~8월 벤처투자 실적 동향 등을 파악하기 위해 조사 분석한 통계로, 통계법에 따른 국가승인통계가 아님을 밝힙니다.

 
이 보도자료와 관련하여 보다 자세한 내용이나 취재를 원하시면 중소벤처기업부 투자회수관리과 신규호 사무관(☎ 044-204-7722) 또는 윤원민 주무관(☎ 044-204-7727)에게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copyrightⓒ korea.kr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