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목 위에서 다 된다, 진격의 스마트워치

이보미 입력 2021. 9. 28. 18:4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갤럭시워치·애플워치 등 스마트워치 판매량이 매년 50% 가까이 급증하면서 전통시계 브랜드들이 긴장하고 있다.

최근 '보복 소비'와 플렉스 문화 확산에 롤렉스 등 고가시계 브랜드가 호황이 누리는 데 비해 스마트워치와 비슷한 가격대인 중저가 전통시계 브랜드는 사실상 스마트워치에 잠식당했다.

이 같은 스마트워치의 성장세는 전통 시계시장에 위협이 되고 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비대면 시대 건강관리 뜨면서
2분기 세계 출하량 47% 급증
중저가 전통 시계시장 대체
갤럭시·애플워치 기술 강화
명품 브랜드와 협업도 잇따라
갤럭시워치·애플워치 등 스마트워치 판매량이 매년 50% 가까이 급증하면서 전통시계 브랜드들이 긴장하고 있다. 코로나19로 비대면 건강관리 트렌드가 각광을 받으면서 관련 기능을 강화한 스마트워치 시장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어서다. 최근 '보복 소비'와 플렉스 문화 확산에 롤렉스 등 고가시계 브랜드가 호황이 누리는 데 비해 스마트워치와 비슷한 가격대인 중저가 전통시계 브랜드는 사실상 스마트워치에 잠식당했다. 실제 스마트워치는 에르메스 등 고가 명품 브랜드와의 협업 등으로 패션 아이템 수요까지 끌어들이고 있는 상황이다.

■스마트기기·패션·건강관리 3박자

28일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 조사 결과에 따르면 2·4분기 전 세계 스마트워치 출하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7% 증가한 1800만대에 달했다. SA는 "이 같은 성장세는 지난 2018년 이후 가장 빠른 증가폭"이라며 "개인건강 관리를 지원하는 피트니스 기능이 탑재된 것이 주요 인기 요인"이라고 분석했다.

이 시장의 강자는 애플이다. 애플은 올 2·4분기 950만대를 공급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6% 증가한 수치다. 같은 기간 삼성전자도 200만대를 출하하며 점유율 11%로 2위에 올랐다. 성장률은 삼성전자가 54%로 가장 높았다.

스마트워치 제조사의 기술 경쟁은 손목 위 전쟁으로 불릴 만큼 치열하다. 애플과 삼성전자는 운동량 계산은 물론 헬스장에서 측정할 만한 체지방률이나 혈중산소 측정도 10여초면 손목 위에서 확인이 가능하다. 아울러 에르메스, 톰브라운 등 명품 브랜드와 협업 에디션을 내놓으며 명품시계 수요까지 끌어들이고 있다. 스마트기기, 액세서리, 건강관리 도구 등 3가지 역할을 하는 셈이다.

이 같은 스마트워치의 성장세는 전통 시계시장에 위협이 되고 있다.

한때 시계업계에선 견고한 시계 마니아층에 스마트워치 트렌드가 미치는 영향이 크지 않을 것으로 전망했지만, 이를 깨는 성장 속도를 보였다. 코트라 스위스 취리히 무역관에 따르면 2019년 애플워치 출하량은 3070만개로 스위스 전체 시계 출하량(2100만개)을 넘어섰다. 올 2·4분기 말 기준 애플워치 사용자도 1억명을 돌파했다.

국내 e커머스 등 유통가를 중심으로 스마트워치의 판매량은 증가세다. 이베이코리아에 따르면 2019년 스마트워치 판매량은 전년 대비 30% 증가했고, 지난해 들어선 전년 대비 271%라는 폭발적 신장세를 기록했다.

반면 스마트워치와 비슷한 가격대를 형성하고 있는 중저가 시계들의 경우 매출이 예년과 비슷한 수준이거나 소폭 감소한 모습을 보였다.

■하이엔드 시계는 무풍지대

반면 롤렉스 등 초고가 명품시계에 미치는 영향은 크지 않다. 코로나19이후 '보복소비' 여파로 명품을 사려는 이들이 늘면서 그야말로 초호황을 누리고 있다. 실제로 매장에서 롤렉스 시계 구입이 어려워지면서 '롤렉스 매장에선 공기만 판다'는 얘기까지 나온다. 실제로 명품시계 고객들의 주요 구매처인 백화점 매출을 살펴보면 신세계백화점의 경우 2019년과 2020년 전년 대비 20%를 전후한 매출 신장세를 기록하다 올해(8월까지) 들어 50%가 넘는 신장세를 기록했다. 롯데백화점 역시 올해 들어 전년 대비 46% 수준의 매출 신장세를 기록하며 명품시계의 인기를 방증했다.

Copyright©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