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도심숲에 치악송이·고라니 등 269종 산다

최수상 입력 2021. 9. 28. 18:3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울산의 도심 외곽 숲인 입화산 참살이숲에 269종의 생물이 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문가들은 다양한 생물종이 서식할 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관찰과 생태환경 보호를 위한 시민들의 관심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식물 분야 전문가 조양근 울산고 교사는 "소나무숲이 활엽수림으로 변해가는 숲이고 편백나무를 비롯한 식재 수종들이 도입된 숲이어서 다양한 생물상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입화산 참살이숲 생물다양성탐사
식물, 포유류, 균류 등 다수 확인

【파이낸셜뉴스 울산=최수상 기자】 울산의 도심 외곽 숲인 입화산 참살이숲에 269종의 생물이 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문가들은 다양한 생물종이 서식할 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관찰과 생태환경 보호를 위한 시민들의 관심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울산생물다양성센터(센터장 박흥석)는 지난 11일~12일 사이 울산 중구 입화산 참살이숲에서 식물, 포유류, 조류, 균류, 지의류 등 5개 분야생물에 대해 24시간 생물종탐사활동프로그램을 진행했다. 그 결과 5개 분야 총 269종의 생물이 살고 있음이 처음 기록됐다고 28일 밝혔다.

먼저 식물류는 초본류와 목본류를 합쳐 58과 107속 137종을 찾아냈다. 식물 분야 전문가 조양근 울산고 교사는 "소나무숲이 활엽수림으로 변해가는 숲이고 편백나무를 비롯한 식재 수종들이 도입된 숲이어서 다양한 생물상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가을장마라는 계절적 영향으로 42과 57속 84종에 달하는 많은 균류(버섯)들을 많이 만날 수 있었다. 야생버섯을 20년 이상 연구자인 최석영 울산대 명예교수는 "개발제한지역인 입화산 토양의 비옥도와 우기라는 계절적 영향이 역할을 했다"라며 "특히 북쪽 지방에서 주로 관찰되는 '치악송이'를 관찰했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라고 밝혔다.

야간 무인관찰카메라를 설치해 오소리, 고라니를 비롯해 멧돼지 영상이 포착되기도 했다. 배설물 및 발자국을 비롯한 실제 영상을 통해 포유류는 8과 8종이 확인됐다.

한반도 야생동물 연구소 한상훈 소장은 "도심 내 있는 숲이지만 다양한 야생동물이 있음을 확인했지만 앞으로 대규모 주택지 개발 등으로 인한 변화되는 종 및 개체 수 확인을 계속 할 필요가 있다."라고 말했다.

조류의 경우 5목 15과 22종 새들이 목격됐다. 김성수 남구 철새홍보관장은 "캠핑장으로 이용되는 도심 내 숲이지만 새들이 다양하게 확인되었고 이번 첫 조사가 기록된 만큼 내년에도 조사활동을 통해 변화 상황을 자료로 쌓아 나갈 필요가 있다."라고 강조했다.

생물다양성 탐사에서 처음으로 시도된 지의류는 6과 5속 11종이 발견됐다. 전문가들과 탐사팀은 지의류를 현장에서 확인하고 현미경을 통해 다시 한번 분류를 해내는 과정을 거쳤다.

지의류 분야 전문가 권춘봉 울산대학교 교수는 "지의류는 환경지표종으로 좁은 지역 내 많은 종과 개체를 확인할 수 있었다"면서 "앞으로도 지금과 같은 환경이 유지 될 수 있도록 관찰활동을 이어가는 일이 필요하다."라고 밝혔다.

이밖에 숲의 상위포식자인 쇠살모사가 서식하고 있음을 알게 됐고 그 외 암끝검은표범나비 등 7종도 확인됐다.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