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자민당 총재 선거.."결선 투표 확실, 기시다에 유리"

김소연 입력 2021. 9. 28. 17:36 수정 2021. 9. 29. 08:3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일본 언론은 4명의 후보 중 상위 2명을 대상으로 실시되는 결선 투표에 고노 다로 행정개혁담당상과 기시다 전 정조회장이 올라갈 것으로 28일 전망했다.

<교도통신> 은 전날까지 국회의원과 당원 ·당우 지지 동향을 분석한 결과 , 고노 담당상이 300표를 넘어 가장 많았고, 기시다 전 정조회장 230여표로 2위를 차지할 것으로 내다봤다 . 다카이치 사나에 전 총무상 160표대 후반 , 노다 세이코 당 간사장 대행은 30표대에 머무는 것으로 조사됐다 . 고노 담당상이 1위를 하지만 절반 수는 넘지 못하는 것으로 나왔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언론사 동향 조사, 결선 투표 전망
국회의원표 많아져 기시다가 당선 가능성
자민당 총재 선거에 나온 후보들. 왼쪽부터 고노 다로(58) 행정개혁상, 기시다 후미오(64) 전 당 정무조사회장, 다카이치 사나에(60) 전 총무상, 노다 세이코(61) 당 간사장 대행 모습이다. 도쿄/AFP 연합뉴스

사실상 차기 일본 총리를 뽑는 자민당 총재 선거가 29일 치러지는 가운데 1차에서 과반 득표를 하는 후보가 없어 결선 투표까지 갈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 결선에선 국회의원 표가 당원 ·당우 표보다 월등히 많아 기시다 후미오 전 당 정무조사회장의 당선 가능성이 상대적으로 높다는 예측이 나온다 .

일본 언론은 4명의 후보 중 상위 2명을 대상으로 실시되는 결선 투표에 고노 다로 행정개혁담당상과 기시다 전 정조회장이 올라갈 것으로 28일 전망했다. <교도통신>은 전날까지 국회의원과 당원 ·당우 지지 동향을 분석한 결과 , 고노 담당상이 300표를 넘어 가장 많았고, 기시다 전 정조회장 230여표로 2위를 차지할 것으로 내다봤다 . 다카이치 사나에 전 총무상 160표대 후반 , 노다 세이코 당 간사장 대행은 30표대에 머무는 것으로 조사됐다 . 고노 담당상이 1위를 하지만 절반 수는 넘지 못하는 것으로 나왔다. 이번 선거엔 소속 국회의원 (382명 )과 같은 수의 당원 ·당우 표를 합산해 총 764표 중 과반 (383표 이상 )을 얻는 후보가 당선된다 . 만약 절반을 넘지 못하면 상위 1, 2위 간 결선 투표가 이뤄진다 .

1차 투표와 달리 국회의원 표 (382표 )가 당원 ·당우 (47표 )보다 8배 더 많은 결선에선 기시다 전 정조회장이 유리한 국면이다 . 기시다 전 정조회장은 국회의원 표에서 우위를 차지하는데다 , 다카이치 전 총무상 지지표까지 흡수할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 자민당 파벌들도 1차에서 자율투표를 선택했지만 결선에선 지지 후보를 결정하는 방향으로 움직이고 있다 .

도쿄/김소연 특파원 dandy@hani.co.kr

Copyright© 한겨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