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일 확진자 증가..중등증 환자 입원 병상·생활치료센터 '빨간불'

이창준 기자 입력 2021. 9. 28. 17:10 수정 2021. 9. 28. 17:16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경향신문]

대구 경북 지역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서울의료원으로 이송돼 치료중인 중증장애인 5명을 돌보는 간호사들이 16일 레벨D 방호복을 입는 연습을 하고 있다. / 이석우 기자

추석 연휴 이후 확진자 규모가 폭증하면서 수도권 병상 여건에도 빨간 불이 켜졌다. 백신 접종 효과로 위중중 환자 수는 감소해 중환자 병상은 아직 여유가 있지만, 중등증 환자가 입원하는 감염병 전담병상과 생활치료센터는 가동률이 80%에 육박하며 포화 상태에 근접하고 있다. 정부는 하루 3000명 넘는 확진자 발생이 지속될 경우 병상 배정에 차질을 겪을 수 있다고 우려했다.

28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전날 오후 5시 기준 수도권 감염병전담병원 병상과 생활치료센터의 가동률은 각각 77.9%와 70.4%로 집계됐다. 백신 접종 효과로 중환자 수는 안정적으로 유지되면서 수도권의 중환자 병상 가동률은 58.4%로 비교적 여유가 있지만, 연휴 이후 확진자 규모가 증가하면서 경증환자와 중등증 환자가 입원하는 병상은 빠른 속도로 소진되고 있는 것이다.

이들 병상도 아직 20~30% 여유가 있긴 하지만 전문가들은 입·퇴원 과정에서 일부 시간이 지연되거나 의료 인력의 한계 등으로 인해 실제 이용가능한 병상은 이보다 적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재갑 한림대 의대 감염내과 교수는 “병상 가동률이 80%가 넘어서면 위험 신호로 봐야하고, 90%에 도달하면 실제 남은 병상은 없다고 봐야한다”며 “현재보다 더 많은 확진자가 발생하면 감염병전담병원과 생활치료센터는 감당하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 역시 이같은 부분을 우려하고 있다. 박향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브리핑에서 “(현재와 같은) 확진자 증가 속도가 계속된다고 하면 의료대응 체계나 병상 순환에 부담이 발생할 수 있다”고 말했다.

정부는 ‘위드코로나’로의 전환 과정에서 경증·무증상 환자에 대한 재택치료를 적극 활성화해 병상을 최대한 효율적으로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재택치료가 경증 환자를 주로 관리하는 생활치료센터의 부담을 줄일 수는 있지만, 반드시 입원이 필요한 중등증 환자의 병상 확보에는 큰 도움이 안 될 것으로 내다봤다.

정재훈 가천대 길병원 교수는 “현재 중등증 환자에 대한 마땅한 대책은 없는 상황”이라며 “백신 접종으로 크게 감소된 중환자와 달리 중등증 환자는 크게 감소하는 경향을 보이지 않는데 이들에 대한 해결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교수도 “재택치료를 확대하고 생활치료센터 입소 기준을 높이면 입원 치료를 원하는 환자는 실제보다 더 아프다고 하는 등 생활치료센터 입소 대상자가 전담병원으로 오게 되는 경우도 생길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종전 10일이었던 중등증 환자와 경증 환자의 입원 일수를 7일로 단축해 병상 순환율을 높이고, 수도권 병상이 부족해질 경우 인접 지역의 병상을 동원해 대응하겠다는 계획이다. 박 반장은 “(이같은 결정은) 증상 발현 5일이 지나면 감염력이 현저히 떨어지는 델타 바이러스의 특성을 반영한 것”이라며 “수도권 뿐만 아니라 수도권에서 가까운 비수도권 병상도 활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수도권의 민간병상 등을 추가로 동원하는 등 장기적인 중등증 환자 병상 확보 방안을 마련해야한다고 지적했다. 정 교수는 “(인접 지역 병상 활용은) 단기적 대안은 될 수 있지만 장기적인 대안은 되지 못한다”며 “현재 공공병원 위주로 수용 중인 중등증 환자를 어떻게 민간병원으로 이관시킬지에 대한 고민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 교수는 “현재 5% 수준으로 동원해 확보한 전국 종합병원급 병상을 추가 확보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

이창준 기자 jchang@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