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대책 1호 사업 '증산4구역' 분양가 공개..전용 84㎡ 7.3억

이소은 기자 입력 2021. 9. 28. 17:0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2·4 대책' 1호 사업지인 증산4구역의 일반분양가(추정)가 3.3㎡ 당 2257만원으로 제시됐다.

전용 84㎡ 기준 7억3070만원이다.

이때 일반분양가는 3.3㎡ 당 2257만원으로 전용 59㎡ 5억8292만원, 전용 84㎡ 7억3070만원으로 추정된다.

토지 등 소유자의 분양가인 우선공급 분양가는 전용 59㎡ 4억4900만원, 전용 84㎡ 6억2000만원 정도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명섭 기자 =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이 30일 서울 은평구 증산4구역을 방문해 도심 공공주택복합사업 후보지를 둘러보고 있다. 2021.6.30/뉴스1

'2·4 대책' 1호 사업지인 증산4구역의 일반분양가(추정)가 3.3㎡ 당 2257만원으로 제시됐다. 전용 84㎡ 기준 7억3070만원이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28일 열린 서울 은평구 증산4구역 도심공공주택복합사업 주민설명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날 설명회는 코로나19 확산 방지 차원에서 온라인 방식으로 진행됐다.

증산4구역은 도심복합사업 추진으로 용적률 295%을 적용 받아 4112가구가 들어선다. 공공분양 1646가구, 토지 등 소유자의 우선공급 물량 1642가구, 공공임대 412가구, 공공자가 412가구 등이다.

이때 일반분양가는 3.3㎡ 당 2257만원으로 전용 59㎡ 5억8292만원, 전용 84㎡ 7억3070만원으로 추정된다. 인근 시세 대비 60~70% 수준이다.

토지 등 소유자의 분양가인 우선공급 분양가는 전용 59㎡ 4억4900만원, 전용 84㎡ 6억2000만원 정도다.

우선공급 분양가에서 종전자산 추정액을 빼면 추정 분담금이 나온다. 대지지분이 10평인 공동주택 종전자산이 3억4900만원으로 평가되면 분담금은 각각 1억4500만원, 2억7100만원으로 예상된다.

분담금 총액은 1665만원이다. 가구 당 평균 9000만원으로 자력개발과 비교해 평균 1억4000만원 가량 줄어들었다는 설명이다.

LH가 이달 중 국토부에 '증산4구역 도심 공공주택 복합지구' 지구지정을 제안하면 다음달 중 복합사업 예정지구 지정이 완료될 전망이다. 올해 말 도심공공주택복합지구 지정 및 고시를 마친 뒤, 내년 12월 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계획 승인, 2023년 6월 착공 예정이다. 입주는 이르면 2026년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관련기사]☞ 모더나 백신 맞고 열흘 뒤…모친산소 벌초하던 20대 숨져'52만 유튜버' 여수언니, 이혼소송 준비중…"신뢰 두번이나 깨져"'150억 공방' 영탁, 예천양조 겨냥 글 돌연 삭제…무슨 일?클럽 죽순이 2명, 부잣집 형제들과 결혼…빌딩 꿰찬 사연"선생님 XX 넣어도 돼요?"…초6 남학생이 성희롱 메시지
이소은 기자 luckysso@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