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프라인 공연이 돌아왔다"..엔터株 일제히 '환호'

심성미 입력 2021. 9. 28. 16:59 수정 2021. 9. 29. 01:0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방탄소년단(BTS)의 미국 로스앤젤레스(LA) 공연 소식이 전해지면서 하이브 YG엔터테인먼트 JYP엔터테인먼트 등 엔터주가 급등했다.

백신 접종률이 높아지고 '위드 코로나' 정책을 시행하는 국가가 늘어나면서 BTS를 필두로 K팝 아이돌 그룹의 해외 오프라인 공연 개최가 증가할 것이라는 기대가 반영됐다.

BTS의 미국 공연 소식에 YG, JYP 등 중국의 규제로 한동안 눌려 있던 다른 엔터사 주가도 함께 올랐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하이브, BTS 美 공연 소식에
오전 급등 후 2% 상승 마감
YG·JYP·SM 등도 동반 강세

방탄소년단(BTS)의 미국 로스앤젤레스(LA) 공연 소식이 전해지면서 하이브 YG엔터테인먼트 JYP엔터테인먼트 등 엔터주가 급등했다. 백신 접종률이 높아지고 ‘위드 코로나’ 정책을 시행하는 국가가 늘어나면서 BTS를 필두로 K팝 아이돌 그룹의 해외 오프라인 공연 개최가 증가할 것이라는 기대가 반영됐다.

28일 하이브는 1.98% 오른 28만35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오전 장중엔 29만3000원까지 급등했다. BTS의 오프라인 공연 소식이 알려지면서 상승했다. 하이브는 이날 ‘BTS 퍼미션 투 댄스 온 스테이지-LA’ 오프라인 공연이 오는 11월 27~28일과 12월 1~2일 LA 소파이 스타디움에서 열린다고 발표했다. 소파이 스타디움에는 최대 7만여 명이 입장할 수 있다. BTS의 오프라인 공연은 2019년 10월 서울에서 열린 ‘러브 유어셀프: 스피크 유어셀프’ 월드투어 공연 이후 2년여 만이다. 김현용 현대차증권 연구원은 “코로나19 발생 직전인 지난해 2월 발표했던 BTS 투어 규모가 220만 명 수준이었다”며 “공연이 본격적으로 재개되면 하이브 소속 가수들이 올릴 수 있는 공연 매출은 5000억원(약 300만 명)에 달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BTS의 미국 공연 소식에 YG, JYP 등 중국의 규제로 한동안 눌려 있던 다른 엔터사 주가도 함께 올랐다. 이 중 가장 많이 오른 건 YG다. YG는 5.83% 오른 5만6300원에 마감했다. BTS 다음으로 일정 규모 이상의 해외 팬을 모을 수 있는 그룹으로 블랙핑크가 꼽히기 때문이다. 블랙핑크는 코로나19 이전에도 북미 아레나 투어를 진행했다. 코로나19 기간 블랙핑크 유튜브 채널이 글로벌 유튜브 구독자 1위를 기록한 만큼 오프라인 공연 재개 시 상당한 수익을 올릴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JYP는 1.01% 오른 4만1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엔터 4사의 3분기 실적도 좋다. 하이브의 3분기 영업이익 컨센서스는 754억원으로, 역대 최고 실적을 낼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 7월 발매된 BTS의 싱글앨범 ‘버터’가 1주일 만에 판매량 197만 장을 돌파하는 등 기록적인 판매액을 올린 덕분이다. YG 역시 블랙핑크 멤버 리사의 솔로 앨범이 약 95만 장 팔리면서 3분기 실적이 컨센서스(105억원)를 크게 웃돌 것으로 예상된다.

심성미 기자 smshim@hankyung.com

경제지 네이버 구독 첫 400만, 한국경제 받아보세요
한국경제신문과 WSJ, 모바일한경으로 보세요

Copyrights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