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서있는 정상화" 강조한 고승범

이새하 입력 2021. 9. 28. 15:27 수정 2021. 9. 28. 17:15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정책금융기관장과 간담회
가계부채 총량 제한도 계속
고승범 금융위원장(왼쪽 다섯째)이 28일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관에서 열린 정책금융기관장 간담회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최준우 한국주택금융공사 사장, 이계문 서민금융진흥원장, 위성백 예금보험공사 사장, 윤대희 신용보증기금 이사장, 고 위원장, 이동걸 KDB산업은행 회장, 방문규 한국수출입은행장, 윤종원 IBK기업은행장, 문성유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 사장. [사진 제공 = 금융위원회]
고승범 금융위원장이 포스트 코로나에 대비해 '질서 있는 정상화'를 추진하면서 취약 부문 금융 지원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가계부채 총량과 증가 속도도 엄격히 관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고 위원장은 28일 KDB산업은행, IBK기업은행, 한국수출입은행, 신용보증기금, 한국주택금융공사,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 예금보험공사, 서민금융진흥원 등 정책금융기관장과 취임 후 첫 간담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논의했다.

고 위원장은 "질서 있는 정상화의 첫 번째 과제로 대출 만기연장·상환유예를 6개월 연장하면서 잠재 부실과 상환 부담 가중 우려에 대한 보완 방안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이에 문성유 캠코 사장과 이계문 서금원장은 "중소법인 부실 채권 인수와 채무 조정 지원 확대로 잠재적인 부실 우려 부분에 대한 지원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겠다"고 답했다. 이동걸 산은 회장, 윤종원 기은 행장, 윤대희 신보 이사장은 기존에 발표한 유동성 4조원을 원활하게 공급해 정상화 과정을 뒷받침하기로 했다.

고 위원장은 취약계층을 보호하면서도 가계부채 관리를 엄격히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햇살론 등 정책서민금융을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확대 공급해 서민과 취약계층에 대한 '안전판' 기능을 보강하겠다"며 "이러한 안전장치를 마련한 뒤 가계부채가 금융 시스템 안정을 훼손하지 않도록 총량, 질, 증가 속도를 엄격히 관리하겠다"고 말했다. 고 위원장은 이날 간담회에서 주택금융공사에 "정책모기지 재원 배분과 주택금융 차원의 지원 방안을 검토해 달라"고 요구했다.

[이새하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