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가 하락때 '패닉셀링' 누가 하나 봤더니 '자녀 있는 유부남'

김다솔 입력 2021. 9. 28. 14:42 수정 2021. 9. 28. 21:2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주식 시장이 하락할 때 아이가 있는 기혼 남성이 '패닉셀링(공포에 의한 투매)'을 하는 경향이 더 강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27일(현지시간) 미국 경제매체 CNBC는 메사추세츠공과대학(MIT)의 연구를 인용해 결혼해 자녀가 있거나 45세 이상 혹은 자신이 투자 경험이 풍부하다고 생각하는 남성이 패닉셀링에 더 취약하다고 보도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보호할 것 있고, 충동적으로 행동하는 경향 때문"
스스로 해결해야한다는 강압이 '통제 편향' 만들어
주식 시장이 하락할 때, 아이가 있는 기혼 남성이 패닉셀링(공포에 의한 투매)을 하는 경향이 더 강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사진= AFP)

[이데일리 김다솔 인턴기자] 주식 시장이 하락할 때 아이가 있는 기혼 남성이 ‘패닉셀링(공포에 의한 투매)’을 하는 경향이 더 강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27일(현지시간) 미국 경제매체 CNBC는 메사추세츠공과대학(MIT)의 연구를 인용해 결혼해 자녀가 있거나 45세 이상 혹은 자신이 투자 경험이 풍부하다고 생각하는 남성이 패닉셀링에 더 취약하다고 보도했다.

이 연구에서 특정 집단이 왜 ‘투매’에 더 취약한지는 언급되지 않았지만, 전문가들은 이번 연구 결과가 성별이나 연령, 결혼 및 가족과 등과 같은 요인이 행동에 미치는 영향을 나타낸다고 설명했다.

금융치료사 아만다 클레이먼은 보호할 것이 있는 사람들이 더 감정적으로 투자하기 쉽다는 점과 남성들이 충동적으로 행동하는 경향이 있다는 주장을 근거로 들었다. 그러면서 “여성은 자신의 충동이나 감정이 옳다고 확신하는 경우가 적기 때문에 패닉셀링에 덜 노출된다”고 부연했다.

자산관리 업체 와델 앤 어소시에이츠의 테레사 베일리 재무 설계사는 “몇몇 남성은 어릴 때부터 무엇이든 스스로 해결해야 한다는 심리적 압박을 받는데, 이는 불가능한 일을 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통제 편향(control bias)’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해석했다.

베일리는 “그들은 어떤 것에 대해 충분히 인지하고 있다면 결과를 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안타깝게도 정확하게 시장 타이밍을 예측하려고 할 때 더 많은 변수를 보게 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런 투자자들이 위험에 직면하면, 스스로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는 강박에 합리적 방안을 모색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글로벌 자산운용사 피델리티에 따르면 남성은 주식 시장 참여율이 여성보다 35% 더 높으며, 감에 의존해 투자할 때 실적이 저하되는 모습을 보였다.

클레이먼 치료사는 모든 인간은 생존본능을 가지고 있어 주식이 폭락할 때 매도하고 싶은 심리를 갖게 되지만, 감정적 투자가 잦은 사람들은 동료와의 통화나 다른 사람과의 논의 등을 통해 충동적 투자를 조절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김다솔 (emma3024@edaily.co.kr)

Copyright© 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