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17세 백신 자율접종이라지만..학부모들 "아이 잘못되면 누가 책임지나"

입력 2021. 9. 28. 11:57 수정 2021. 9. 28. 16:4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내달 18일부터 12~17세 소아청소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되지만, 백신을 맞아야 할지를 두고 학부모들이 고민에 빠졌다.

김 교수는 "정부가 지금 백신을 맞는 것이 더 이득이라던가, 아직은 때가 아니고 성인 2차접종 후에 소아청소년 접종 시기에 대해 결정하겠다던가 하는 식으로 더욱 책임 있는 대응이 필요하다"며 "백신 접종에 대한 명확한 설명 없이 선택권만 주는 것은 학부모가 책임을 지라는 것 아니냐"고 반문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개별예약' 내달 18일부터 접종
"반강제적이면 자퇴시키겠다" 강경
전문가 "접종 이익 압도적 아니다"
최은화 예방접종전문위원회 위원장(서울대 어린이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이 27일 오후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청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특집 브리핑에서 소아·청소년 접종 관련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여향 교수, 최은화 예방접종전문위원회 위원장(서울대 어린이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 정은경 질병관리청장, 이상수 교육부 실장(학교혁신지원실). [연합]

내달 18일부터 12~17세 소아청소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되지만, 백신을 맞아야 할지를 두고 학부모들이 고민에 빠졌다. 이번 접종은 학생과 학부모가 모두 동의한 뒤 개별 예약하는 방식으로, 강제 접종은 하지 않아도 되지만 백신 접종의 필요성에 대한 정부 차원의 설명이 부족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더욱이 백신 선택권이 부여돼, 부작용에 대한 책임을 학부모가 지도록 해 정부가 책임을 회피했다는 비판도 일고 있다.

최은화 예방접종전문위원장은 27일 진행된 설명회에서 “기저질환이 있는 고위험 소아청소년은 코로나19로 인한 중증 진행과 사망 위험이 크지만, 기저질환이 없는 건강한 다수의 소아청소년은 대부분 감염돼도 경증이므로 고위험 소아청소년에 비해 개인적인 이득이 크지 않다”고 밝혔다.

최 위원장은 이어 “기저질환이 없는 12~17살에 대해 코로나19로 인한 위험, 접종으로 인한 이상 반응 등을 견주어봤을때, 접종받는 이익이 위해 보다는 더 높지만 압도적이지는 않다”고 밝혔다.

이번 소아청소년 코로나19 백신 접종 대상 인원은 약 277만여 명이다.

정부는 당뇨나 비만을 포함한 내분비계 질환 심혈관 질환, 만성신장질환, 만성호흡기질환, 신경계 질환, 면역저하자 등 기저질환자에 대해서는 접종 필요성을 충분히 안내하고 적극 권고하기로 했다. 하지만 기저질환이 없는 상당수의 건강한 소아청소년은 압도적이지 않은 이익을 위해 부작용을 감수하고 맞아야할지 고민이다.

더욱이 정부가 백신 선택권을 부여한 만큼, 부작용이 생길 경우 백신 접종을 선택한 학생과 학부모가 사실상 책임을 져야 해 반대 여론이 더욱 우세할 것으로 전망된다.

중1과 초등학교 6학년 아이를 둔 한 학부모는 “저와 남편은 이미 백신을 맞았지만, 아이들은 절대 백신 접종을 시키지 않을 계획”이라며 “혹시 모를 부작용을 감수하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내년에 만12세가 되는 자녀를 둔 학부모는 “백신 접종을 하지 않기로 마음을 먹었다”며 “뉴스에서도 부작용 가능성을 이야기하고 있으며, 돌파감염이 나오는 등 백신 효과는 미미해 이익 보다는 손해가 크지 않겠느냐”고 했다.  여기에다 교육부가 백신 접종 학생에게 특별한 혜택을 준다던가 차별적인 조치가 이뤄지지 않도록 하겠다고 밝혔지만, 이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나온다.

초등학교 3학년 자녀를 둔 또 다른 학부모는 “만약 백신 접종을 한 아이들만 등교를 시키는 등 백신 접종을 반강제화한다면, 차라리 자퇴를 시키겠다”며 “백신 맞은 아이들이 잘못된다면, 누가 책임을 질 것이냐”고 반문했다.

감염병 전문가들은 정부가 찬반 의견이 엇갈리는 소아청소년에 대한 백신 접종에 선택권을 부여하면서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고 비판한다. 소아청소년 접종을 성급히 추진하기 보다는 27일 기준 45.3%대에 불과한 성인 2차 접종률부터 끌어올리는 것이 순서라는 지적이다.

김우주 고려대 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미국의 경우, 소아청소년 백신 접종이 선택사항이기는 하지만 정부가 소아청소년도 백신을 맞아야 한다고 강조한다”며 “우리나라는 백신 선택권만 부여하고 접종시 이득이나 부작용에 대해서는 상세한 설명이 없어, 백신을 맞으라는 건지 말라는 건지 애매모호하다”고 말했다.

김 교수는 “정부가 지금 백신을 맞는 것이 더 이득이라던가, 아직은 때가 아니고 성인 2차접종 후에 소아청소년 접종 시기에 대해 결정하겠다던가 하는 식으로 더욱 책임 있는 대응이 필요하다”며 “백신 접종에 대한 명확한 설명 없이 선택권만 주는 것은 학부모가 책임을 지라는 것 아니냐”고 반문했다. 장연주·채상우 기자

yeonjoo7@heraldcorp.com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