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낮 놀이터에서 8세 어린이 목에 흉기 위협 40대 검거

임송학 입력 2021. 9. 28. 11:31 수정 2021. 9. 28. 11:3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대낮 놀이터에서 8세 어린이의 목에 흉기를 들이대고 위협하던 40대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전북 전주완산경찰서는 특수폭행 혐의로 A(49)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28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6일 정오쯤 완산구의 한 놀이터에서 B(8)군의 목에 흉기를 들이대며 위협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놀이터에 칼을 들고 있는 사람이 있다"는 주민 신고를 받고 출동해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대낮 놀이터에서 8세 어린이의 목에 흉기를 들이대고 위협하던 40대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전북 전주완산경찰서는 특수폭행 혐의로 A(49)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28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6일 정오쯤 완산구의 한 놀이터에서 B(8)군의 목에 흉기를 들이대며 위협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놀이터에 칼을 들고 있는 사람이 있다”는 주민 신고를 받고 출동해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A씨가 범행 당시 손에 쥐고 있던 흉기는 플라스틱 재질의 모형 칼이었다.

조사 결과 A씨는 중증의 정신병력을 앓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그는 범행 경위와 동기 등을 묻는 경찰 수사관에게도 횡설수설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피의자의 정신과 치료가 필요하다고 보고 가족에게 A씨를 인계했다.

경찰 관계자는 “범행에 쓰인 흉기는 빵을 썰 때 쓰는 모형 칼이지만, 아동에게는 충분히 위협이 될 수 있다고 보고 피의자를 형사 입건했다”며 “범행 전력이 없는 점 등을 고려해 구속 수사는 하지 않을 방침”이라고 말했다.

전주 임송학 기자 shlim@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