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첸 스마트쿠커 '플렉스쿡' 러시아 첫 수출 개시

정진호 기자 입력 2021. 9. 28. 09:2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프리미엄 주방가전기업 쿠첸이 올인원 조리가전 '플렉스쿡'의 러시아 첫 수출을 시작한다고 28일 밝혔다.

쿠첸은 '플렉스쿡' 러시아 수출이 스마트쿠커 유럽 시장 진출을 위한 교두보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쿠첸 관계자는 "러시아에서 현지 광고를 비롯해 쿠킹클래스 진행 등 제품 마케팅을 활발하게 펼칠 계획"이라며 "러시아 첫 수출에 이어 인근 국가 및 아시아 등 해외 판매도 본격적으로 가동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현지 레시피 70개 탑재..아시아 등 해외 판매 본격 가동 예정

(지디넷코리아=정진호 기자)프리미엄 주방가전기업 쿠첸이 올인원 조리가전 '플렉스쿡'의 러시아 첫 수출을 시작한다고 28일 밝혔다.

첫 선적 규모는 85만 달러로 향후 공급량을 지속적으로 늘려나가며 해외 시장 공략에 본격 나설 예정이다. 쿠첸은 '플렉스쿡' 러시아 수출이 스마트쿠커 유럽 시장 진출을 위한 교두보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스마트쿠커 ‘플렉스쿡’은 힘과 속도를 자유롭게 조절할 수 있는 SR모터 기반의 블레이드(날)와 온도를 정밀하게 제어할 수 있는 쿠첸만의 인덕션(IH) 기술이 융합된 신개념 조리가전이다.

쿠첸 프리미엄 스마트쿠커 ‘플렉스쿡’(사진=쿠첸)

러시아에 첫 수출되는 제품은 현지화 전략에 따라 러시아어로 개발됐으며 한식 레시피가 내장된 기존 제품과 달리 러시아 현지 쉐프가 직접 만든 레시피 70개가 탑재됐다. 이 중 30개 레시피는 블루투스 기능을 통해 사용자가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으로 볼 수 있어 보다 손쉬운 조리가 가능하다.

특히 썰기, 스팀, 갈기, 수비드, 휘핑, 볶음, 스튜 7개의 플렉스쿡 주요 요리 기능을 쿡 프리셋으로 별도 메뉴화해 수동 조작이 가능한 점이 특징이다. 최대 10,500RPM(분당회전수)에 달하는 10단계 블렌더 기능도 사용자가 원하는 대로 회전수를 조절해 사용할 수 있다. 조그(Jog) 다이얼 및 LCD 스크린 탑재로 조작이 편리하며 회색 외관으로 프리미엄 이미지를 부각했다.

쿠첸 관계자는 “러시아에서 현지 광고를 비롯해 쿠킹클래스 진행 등 제품 마케팅을 활발하게 펼칠 계획”이라며 “러시아 첫 수출에 이어 인근 국가 및 아시아 등 해외 판매도 본격적으로 가동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정진호 기자(jhjung70@zdnet.co.kr)

©메가뉴스 & ZDNET, A RED VENTURES COMPANY,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