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운전 습관 못 고치고 또..사고 내고 달아난 20대 실형

이종재 기자 입력 2021. 9. 28. 06:0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주운전으로 4차례 처벌받은 20대가 또다시 음주운전을 하다 교통사고를 낸 혐의로 기소돼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았다.

춘천지법 형사2단독 박진영 부장판사는 특정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위반(도주치상)‧도로교통법위반(음주운전) 등 혐의로 기소된 A씨(29)에게 징역 1년4개월을 선고했다고 28일 밝혔다.

이같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씨에게 1심 재판부는 징역 1년4개월의 실형을 선고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5번째 음주운전, 1심서 징역 1년4개월
법원 "구금 통해 음주운전 습벽 버리도록"
© News1 최수아 디자이너

(춘천=뉴스1) 이종재 기자 = 음주운전으로 4차례 처벌받은 20대가 또다시 음주운전을 하다 교통사고를 낸 혐의로 기소돼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았다.

춘천지법 형사2단독 박진영 부장판사는 특정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위반(도주치상)‧도로교통법위반(음주운전) 등 혐의로 기소된 A씨(29)에게 징역 1년4개월을 선고했다고 28일 밝혔다.

A씨는 올해 3월20일 오전 2시9분쯤 강원 춘천의 한 도로에서 혈중알코올농도 0.172%의 만취상태에서 승용차를 운전하다 도로 앞에 서 있던 B씨(22)의 차량을 들이받았다.

당시 차량 안에 탑승해 있던 B씨는 이 사고로 부상을 당했으나 A씨는 B씨를 구호하는 등 필요한 조치를 취하지 않고 그대로 달아났다.

이같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씨에게 1심 재판부는 징역 1년4개월의 실형을 선고했다.

박 부장판사는 “피고인은 교통사고를 일으켜 피해자에게 상해를 입게 하고도 필요한 조치를 취하지 않고 그대로 도주하는 이 사건 범행을 저질러 그 죄질이 좋지 않다”고 밝혔다.

이어 “피고인에게 최근 약 10년간 음주운전으로 4차례에 걸쳐 형사처벌을 받은 전력이 있는 점, 혈중알코올농도 수치도 상당히 높은 점 등을 고려하면 일정 기간의 구금생활을 통해 음주운전의 습벽을 버릴 수 있도록 함이 상당하다”고 덧붙였다.

leejj@news1.kr

Copyright©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