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국채금리 석달만에 1.5% 찍었다..뉴욕 증시 '흔들'

김정남 입력 2021. 9. 28. 00:17 수정 2021. 9. 28. 00:2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미국 10년물 국채금리가 장중 1.5%를 돌파했다.

이상하리만치 낮았던 국채금리가 상승 쪽으로 방향을 틀면서, 뉴욕 증시는 흔들리는 기류다.

27일(현지시간) 마켓포인트에 따르면 이날 미국 10년물 국채금리는 1.465%에 출발해 장중 1.517%까지 상승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매파' FOMC 이후 미 10년물 국채금리 오름세
장중 1.5% 돌파..빅테크주 등 뉴욕 증시 흔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제공)
[뉴욕=이데일리 김정남 특파원] 미국 10년물 국채금리가 장중 1.5%를 돌파했다. 3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치다. 이상하리만치 낮았던 국채금리가 상승 쪽으로 방향을 틀면서, 뉴욕 증시는 흔들리는 기류다.

27일(현지시간) 마켓포인트에 따르면 이날 미국 10년물 국채금리는 1.465%에 출발해 장중 1.517%까지 상승했다. 지난 6월 28일 이후 석달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다.

국채금리는 지난 3개월간 인플레이션 공포 속에서도 이상하리만치 낮은 수준을 유지해 왔다(국채가격 상승). 1.1~1.3%대 수익률이 너무 낮다는 게 월가 다수 인사들의 분석이었지만, 국채 매수 수요는 꾸준히 이어졌다.

방향이 바뀐 건 최근 연방준비제도(Fed)의 9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였다. FOMC 위원들의 향후 기준금리 전망을 담은 점도표가 예상보다 매파(통화 긴축 선호)적으로 나왔기 때문이다. 당장 내년부터 기준금리 인상이 확실시되는 분위기다.

파이퍼 샌들러의 크레이그 존슨 분석가는 CNBC에 나와 “연말 10년물 국채금리는 1.50~1.75% 수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지금보다 더 오른다는 의미다.

뉴욕 증시는 다소 흔들리고 있다. 그간 증시 초강세장을 떠받쳤던 초저금리에 균열이 생길 조짐이 보이고 있어서다.

이날 오전 11시3분 현재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만 0.45% 상승하고 있을 뿐,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와 나스닥 지수는 각각 0.10%, 0.48% 하락하고 있다. 특히 금리가 움직이자 애플, 아마존 등 빅테크주들이 약세를 보이고 있다.

김정남 (jungkim@edaily.co.kr)

Copyright© 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