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징어 게임 마지막에.." 박문성, 중계 도중 결말 스포했다

전형주 기자 입력 2021. 9. 27. 23:08 수정 2021. 9. 27. 23:1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박문성 해설위원이 수원 삼성과 FC 서울의 슈퍼매치를 중계하다 '오징어 게임' 결말을 말해 빈축을 샀다.

지난 26일 박 위원은 배성재 아나운서와 함께 수원과 서울의 통산 93번째 슈퍼매치를 중계했다.

배 아나운서가 "무승부가 되면 웃는 팀이 많아지는 오징어 게임"이라고 하자, 박 위원은 "오징어 게임 마지막에 한 명만 남잖아요"라며 결말 내용을 말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사진=스카이스포츠


박문성 해설위원이 수원 삼성과 FC 서울의 슈퍼매치를 중계하다 '오징어 게임' 결말을 말해 빈축을 샀다.

지난 26일 박 위원은 배성재 아나운서와 함께 수원과 서울의 통산 93번째 슈퍼매치를 중계했다.

문제의 발언은 FC 서울이 1대0으로 리드하고 있는 후반전에 나왔다. 배 아나운서가 "무승부가 되면 웃는 팀이 많아지는 오징어 게임"이라고 하자, 박 위원은 "오징어 게임 마지막에 한 명만 남잖아요"라며 결말 내용을 말했다. 박 위원의 예상치 못한 발언에 배 아나운서는 황급히 화제를 돌렸다.

이후 일부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박 위원의 발언이 명백한 스포일러(결말을 미리 말해 재미를 떨어뜨리는 것)라는 지적이 나왔다. 오징어 게임 초반부에는 끝까지 생존한 인원 수가 공개되지 않아서다.

한 네티즌은 "경기 끝나고 오징어 게임 보려고 했는데, 축구 보다가 결말을 알게 된 건 처음이다"라며 황당해했다.

한편 이날 수원과 삼성의 경기는 서울이 조영욱, 나상호의 릴레이골에 힘입어 2대0 승리를 가져갔다. 안익수 감독의 부임 이후 4경기에서 2승2무를 기록한 서울(8승9무14패 승점 33)은 9위로 한 계단 올라서며 강등권과 차이를 벌렸다.

[관련기사]☞ 진천 '오징어 게임' 술래 인형…오른손 어디 갔지?강아지 산책하다 마주친 술 취한 사람…칼이 들려있었다'세계선수권' 안산이 쏜 화살에…"7점 최악이다" 해설 논란'150억 공방' 영탁, 예천양조 겨냥 글 돌연 삭제…무슨 일?"노숙자인 줄"…'케서방' 니콜라스 케이지, 끝없는 몰락
전형주 기자 jhj@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