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신영, 세쌍둥이 출산 "응급상황에 아기들 병원 다 달라, 얼굴도 못봐"

김명일 기자 입력 2021. 9. 27. 22:27 수정 2021. 9. 28. 01:13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左부터) 개그우먼 황신영의 임신 34주차 만삭 사진과 공개한 아기 모습. /인스타그램

세쌍둥이를 임신하고 몸무게가 104kg까지 늘었다고 공개해 화제가 됐던 개그우먼 황신영(31)이 27일 출산 소식을 전했다.

황신영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갓 태어난 아기 영상을 공개하며 “출산했다. 지금 배 안에 피가 조금 고여서 제왕수술하고 또 수면마취해서 시술까지 하느라 애들 얼굴조차 못 봤다”라고 했다.

이어 “코로나라서 아가들 니큐(NICU. 신생아중환자실) 면회도 제한적이라 일단 저도 좀 회복되고 아가들 사진 제대로 보여드려야 할 것 같다”라며 “응급상황으로 인해 니큐가 부족해서 저희 삼둥이 중 두 명은 다른 대학병원 니큐로 전원을 가버려서 현재 흩어져 있다”라고 했다.

황신영은 “그래도 삼둥이 아가들 다 건강히 잘 태어났고 저 또한 회복 되어가고 있어서 걱정 안 하셔도 될 것 같다. 응원과 축하 너무 감사하고 또 감사드린다”라고 했다.

황신영은 2017년 비연예인과 결혼했다. 그는 지난 2월 결혼 4년 만에 인공 수정으로 세쌍둥이를 임신했다고 밝히고 소셜미디어를 통해 임신 일상을 공유해왔다.

지난 20일에는 만삭인 자신의 사진을 공개한 뒤 “이제는 배가 정말 터질 것 같고 몸살 기운(이 든다)”이라며 “느낌상 이번주 다 못 버틸 것 같은 느낌이 든다”고 출산 임박 소식을 전했다.

그는 “안 힘든 척 해보려 했는데 숨도 잘 못 쉬겠고 혈압도 오르락내리락 (한다)”이라며 “배도 많이 터서, 튼살이 징그러워 살짝 가렸다”고 했다. 이어 “현재 몸무게 104㎏. 오늘이 마지막 바디체크가 될 것 같다”며 “이제 힘들어서 밥 먹을 때 빼고는 일어나기도 힘들다”고 덧붙였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