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강구두' 정유민, 최명길에 "아버지 선우재덕과 이혼, 나 결혼한 다음에 해라" 눈물 [TV캡처]

이소연 기자 입력 2021. 9. 27. 22:2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빨강 구두' 최명길과 선우재덕의 부부 사이에 금이 가자 정유민이 불안감을 드러냈다.

27일 저녁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빨강 구두'(극본 황순영 연출 박기현)에서는 부부간의 위기를 마증ㄴ 민희경(최명길), 권혁상(선우재덕) 부부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민희경을 엄마처럼 알고 산 권혁상 딸 권혜빈(정유민)은 희경과 아버지가 이혼할까봐 불안해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최명길 정유민 / 사진=KBS2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빨강 구두’ 최명길과 선우재덕의 부부 사이에 금이 가자 정유민이 불안감을 드러냈다.

27일 저녁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빨강 구두’(극본 황순영 연출 박기현)에서는 부부간의 위기를 마증ㄴ 민희경(최명길), 권혁상(선우재덕) 부부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민희경을 엄마처럼 알고 산 권혁상 딸 권혜빈(정유민)은 희경과 아버지가 이혼할까봐 불안해했다. 희경 앞에서 눈물을 글썽이던 혜빈은 “엄마랑 아빠랑 엄마나 심각한 거냐"고 물었다.

민희경은 "혜빈아"라며 다독였다. 혜빈은 "상관없다. 이혼하려면 시집 보내고 해라. 쪽팔리다"고 투덜거렸다.

희경은 “괜찮다. 이혼 안 해. 부부가 몇 십 년 살면 서로 할퀴기도 물어뜯고 그러다 화해하고 풀고 그러는 거야. 엄마아빠 괜찮다”며 혜빈을 다독였다.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ent@stoo.com]

Copyright© 스포츠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