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은형♥강재준-홍윤화♥김민기, 자급자족 산 생활..통닭 맛에 반했다(종합)

이지현 기자 입력 2021. 9. 27. 22:07 수정 2021. 9. 27. 22:1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개그계 절친 부부가 '안싸우면 다행이야'에 출격했다.

27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안싸우면 다행이야'는 부부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이은형, 강재준 부부와 홍윤화, 김민기 부부가 동반 출연했다.

강재준은 "이게 뭐야?"라며 놀라움을 금치 못했고, 이은형 역시 "완전 고소해. 진짜 맛있어"라며 연신 감탄했다.

강재준은 통닭 맛에 감탄하더니 폭풍 먹방을 이어갔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안싸우면 다행이야' 27일 방송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개그계 절친 부부가 '안싸우면 다행이야'에 출격했다.

27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안싸우면 다행이야'는 부부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이은형, 강재준 부부와 홍윤화, 김민기 부부가 동반 출연했다. 평소 절친하다는 두 부부는 '자급자족' 산 생활을 함께해 웃음을 줬다.

이들 부부는 신비로운 느낌이 나는 자연인 집에 도착했다. 산속 깊이 숨어있는 곳에 짐을 풀고 본격적인 산 생활을 시작했다. 첫 식사를 위해 닭부터 잡아야 했다.

리더로 나선 강재준이 침착하게 접근했지만 쉽지 않았다. 홍윤화는 문지기 역할을 하다 닭이 다가오자 줄행랑을 쳐 폭소를 유발했다. 닭들이 탈출하는 일까지 벌어졌다. 닭과의 전쟁을 선포한 강재준은 용기 있게 손을 뻗어 격렬하게 저항하는 닭을 잡았다. 이어 이은형까지 바로 맨손으로 토종닭을 잡아 놀라움을 안겼다.

홍윤화는 요리 실력을 뽐냈다. 먹음직스러운 부추전을 바로 완성해 모두를 감탄하게 만들었다. 홍윤화는 "가마솥에 하니까 더 맛있다"라며 흡족해 했다. 이은형이 만든 부추전도 모두가 맛있게 먹었다.

드디어 닭 요리가 시작됐다. 가마솥에 통째로 닭을 넣어 보는 이들의 침샘까지 자극했다. 노릇노릇하게 금방 익어갔다. 안정환은 "저 큰 가마솥에 한 마리가 꽉 찬다, 껍질 맛있겠다"라고 했다. 강재준이 치킨집 사장님처럼 완벽한 통닭을 만들어냈다.

이들은 산속에 자리를 잡고 맛있게 익은 통닭을 뜯어 먹었다. 강재준은 "이게 뭐야?"라며 놀라움을 금치 못했고, 이은형 역시 "완전 고소해. 진짜 맛있어"라며 연신 감탄했다. 홍윤화와 김민기도 공감하며 닭다리를 뜯었다. 홍윤화는 환상의 조합인 샐러드까지 맛보며 "다 여기서 나온 거다"라고 뿌듯해 했다.

두 번째 치킨은 무작위로 뜯어 양념에 비볐다. 강재준은 통닭 맛에 감탄하더니 폭풍 먹방을 이어갔다. 양념 맛에 반한 그는 홍윤화를 향해 "너 뭐야! 치킨집 하고 있는 거 아니냐"라고 농을 던지기도 했다. 안정환은 "다 아는 맛인데 왜 이리 먹고 싶지?"라며 부러워했다.

lll@news1.kr

Copyright©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