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양궁선수권' 안산이 쏜 화살에.."7점 최악이다" 해설 논란

전형주 기자 입력 2021. 9. 27. 22:03 수정 2021. 9. 27. 23:0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2021 세계양궁선수권대회'를 중계하고 있는 KBS 아나운서가 무례 발언으로 논란을 빚고 있다.

27일 KBS 시청자권익센터에는 'KBS sports 양궁 세계선수권 남자 캐스터 선수들에게 사과하세요'라는 제목의 청원이 올라왔다.

청원인은 이날 새벽 미국 사우스다코타주 양크턴에서 열린 세계선수권 리커브 여자 개인전에서 나온 이기호 KBS N 스포츠 아나운서의 발언을 꼬집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사진=KBSN


'2021 세계양궁선수권대회'를 중계하고 있는 KBS 아나운서가 무례 발언으로 논란을 빚고 있다.

27일 KBS 시청자권익센터에는 'KBS sports 양궁 세계선수권 남자 캐스터 선수들에게 사과하세요'라는 제목의 청원이 올라왔다.

청원인은 이날 새벽 미국 사우스다코타주 양크턴에서 열린 세계선수권 리커브 여자 개인전에서 나온 이기호 KBS N 스포츠 아나운서의 발언을 꼬집었다.

이날 개인전 캐스터를 맡은 이 아나운서는 안산, 장민희 선수가 각각 7, 8점을 쏘자 "아 이게 뭐냐", "최악이다"라고 말했다. 또 10점이 안 나오면 탄식을 내뱉었으며, 안산과 장민희 선수에 대해 선수 호칭이나 존칭을 생략한 채 '안산과 장민희'라고 불러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특히 최근 양궁 국가대표단이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유퀴즈)'에서 "8점을 쏘더라도 '8점 괜찮습니다', '인간미가 느껴지네요' 등 밝은 해설을 해달라"고 당부한 바 있어 이 아나운서에 대한 비판 수위는 더 커졌다.

청원인은 "여자 개인전 중계에서는 안산 선수와 장민희 선수에게 선수 호칭을 뺀 채 안산과 장민희라고 반말로 해설하는 것도 모자라 7, 8점 점수를 쏜 선수에게 '최악이다, 이게 뭐냐'라는 표현을 사용하셨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해설 자격이 전혀 없다. 선수들에게 너무 무례하다. 선수들에게도, 불쾌감을 느낀 시청자들에게도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해당 청원은 답변 기준인 1000명을 넘겨 오후 6시 기준 2,345명의 동의를 받았다. KBS는 규정에 따라 오는 11월 26일까지 해당 청원에 대해 답변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

[관련기사]☞ 진천 '오징어 게임' 술래 인형…오른손 어디 갔지?강아지 산책하다 마주친 술 취한 사람…칼이 들려있었다손흥민 경기 직관한 박서준, '노마스크' 논란?'150억 공방' 영탁, 예천양조 겨냥 글 돌연 삭제…무슨 일?"노숙자인 줄"…'케서방' 니콜라스 케이지, 끝없는 몰락
전형주 기자 jhj@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