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혁신도시 특별공급 아파트 투기 수단 전락"

채승민 입력 2021. 9. 27. 21:58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KBS 제주]제주 혁신도시로 이전하는 공공기관 직원들에게 제공된 특별공급 아파트가 투기 수단으로 전락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민의힘 송언석 의원이 국토교통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1년부터 올해까지 제주 이전 공공기관 직원에게 특별공급된 아파트 381호 가운데, 3분의 1이 넘는 149호가 분양권 상태로 전매됐거나, 매매, 임대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전매 또는 매매된 아파트 125호의 경우 1인당 1억 원 이상의 시세차익을 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채승민 기자 (smchae@kbs.co.kr)

저작권자ⓒ KBS(news.kbs.co.kr)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