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 홍보맨들, 몽골 대학 교수로 '인생 2막'

윤희일 선임기자 입력 2021. 9. 27. 21:54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배재대 이재복·중부대 김광호 전 홍보과장의 새로운 출발

[경향신문]

몽골 후레정보통신대학교(HUICT)의 교수로 최근 부임한 이재복 교수(전 배재대 홍보과장·왼쪽)와 김광호 교수(전 중부대 홍보과장). 후레정보통신대학 제공
이 교수, 기획처장·세종학당장
김 교수는 인터넷비즈니스 강의
“몽골 학생 뜨거운 향학열 감동
한국 문화·경영 노하우 알리며
양국의 친선 가교역할 힘쓸 것”

“한국의 문화와 한국어를 몽골에 제대로 알리고 가르치면서, 한·몽 양국의 가교 역할을 하고 싶습니다.”(이재복 교수)

“회계학·조직론 등 경영학 전반의 지식은 물론 한국 기업의 경영 노하우를 몽골 학생들에게 전수하면서, 두 나라의 친선에도 힘을 쓰고 싶습니다.”(김광호 교수)

대학 재직 시 주로 홍보 업무를 담당해 대학가의 ‘홍보통’으로 꼽히는 이재복 전 배재대 홍보과장(60)과 김광호 전 중부대 홍보과장(62)이 몽골의 같은 대학 교수로 부임해 ‘인생 2막’을 열어가고 있다. 두 사람은 이달 초 몽골 후레정보통신대학교(HUICT)의 교수로 부임했다. 당초 출국은 지난 7월이었지만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일정이 미뤄졌고, 뒤늦게 학기 시작 직전 몽골 땅을 밟았다.

이 교수는 27일 전화 인터뷰에서 “코로나19 때문에 출국이 늦어졌지만, 출국 전부터 몽골 학생들과 온라인을 통해 인사를 나누고 친교를 다져왔기 때문에 바로 적응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김 교수는 “코로나19가 세계를 강타한 시점에서도 몽골 학생들이 뜨거운 향학열을 갖고 공부하는 모습에 감동을 받았다”면서 “학생들의 열정을 보면서 나도 힘을 낼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국문학 박사인 이 교수는 한국어과에서 학생들을 가르친다. 그는 배재대에서 홍보과장 외에도 총무처장·비서실장 등을 지내며 학교 경영 노하우를 쌓아온 점을 인정받아 부임과 동시에 HUICT의 기획처장 겸 세종학당(해외에 한국어와 한국 문화를 보급하기 위해 설치한 교육기관)의 장 보직을 받았다. 그는 단국대·세종대 대학원에서 고전문학으로 석·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김 교수는 동국대에서 회계학을 연구해 석·박사 학위를 받았다. 그 역시 중부대에서 홍보과장을 비롯해 종합행정실장 등을 지냈다. 현재 HUICT 인터넷비즈니스학과 교수로 부임했다. 아울러 입학처장도 맡은 상태다.

두 사람은 공통점이 많다. 1990년대부터 2010년대까지 ‘대학홍보전문가’로 이름을 날렸다. 2006년 이 교수가 한국대학홍보협의회 회장을 맡았을 때 김 교수가 임원을 맡아 함께 땀을 흘리기도 했다. 이 교수는 약 30년 동안, 김 교수는 약 25년 동안 홍보 관련 업무를 했다. 홍보 업무를 후배에게 넘기고 나서 총무처장(이 교수), 종합행정실장(김 교수) 등의 직책을 맡아 대학 행정을 이끌다가 퇴직한 것도 비슷하다.

두 사람의 발길을 몽골로 이끈 원동력은 ‘봉사하고 싶다’는 마음이다. 김 교수는 “그동안 인생을 살아오면서 많은 사랑을 받았고 행복을 누렸다”면서 “몽골이라는 새로운 땅에서 받은 사랑과 행복을 나누면서 봉사하는 마음으로 생활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 교수는 “100세 시대가 열리고 있는 상황에서 누구나 현직에 있을 때 ‘인생 2막’을 철저하게 준비할 필요가 있다”면서 “현직에 있을 때 틈틈이 공부하고 미래를 준비한 덕분에 보람 있는 후반기 삶을 이어갈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윤희일 선임기자 yhi@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