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통신 5G 이용자 전체의 24% 육박..5G 무선국 비중은 11%

이유진 기자 입력 2021. 9. 27. 21:49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경향신문]
2분기 5G 신규 가입 199만명 늘어
통화 품질 등 소비자 불만 높은데
이통 3사는 상반기 설비투자 축소

올해 2분기 5G(차세대 이동통신) 가입자 증가율이 두 자릿수를 기록하는 동안 기지국 증가율은 한 자릿수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5G 가입자 비중은 전체 가입자의 24%에 육박했지만, 기지국 비중은 10%를 겨우 넘겼다.

27일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의 무선국 현황 자료에 따르면 올 2분기 5G 무선국은 16만2099개로, 이전 분기(14만8677개)에 비해 1만3422개(9%) 증가했다.

같은 기간 5G 가입자는 1448만명에서 1647만명으로 199만명(13.7%) 늘어나 5G 무선국 증가율이 가입자 증가율에 4.7%포인트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5G 이용인구에 비해 인프라가 부족하다는 지적은 꾸준히 제기돼 왔다. 5G 가입자는 전체 이동통신 이용자의 23.8%에 달한다.

그러나 2분기 5G 무선국이 전체 무선국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11%로, 1분기 10.2%보다 0.8%포인트 커지는 데 그쳤다. 이 기간 LTE 무선국 비중은 68%, 3G 무선국 비중은 21%였다.

5G 통신망은 품질에 불만을 가진 일부 소비자들이 집단소송을 벌이는 등 전국망 미비에 대한 지적이 이어지고 있다. 그러나 통신 3사는 올 상반기 설비투자(CAPEX) 규모를 줄인 것으로 나타났다.

SK텔레콤의 올해 상반기 설비투자는 1조696억원으로 전년 1조4649억원에 비해 27.0% 축소됐고, KT와 LG유플러스도 각각 8641억원과 8633억원을 집행해 전년 대비 10.7%, 13.7% 줄었다.

통신업계는 무선국 1개에 들어가는 장비가 더 많은 5G 기술 특성상 단순 수치 비교는 어렵다고 설명했다.

업계 관계자는 “5G 기지국과 가입자 수를 단순 비교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면서 “매년 설비투자가 대체로 하반기에 집중되는 만큼 앞으로 5G 기지국 비중도 꾸준히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유진 기자 yjleee@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