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 드는 캥거루족

윤지원 기자 입력 2021. 9. 27. 21:49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경향신문]
통계청 지난해 인구주택총조사
3040세대가 65만명…20% 넘어

지난해 국내 성인의 7.5%인 314만명은 부모에게 경제적으로 도움을 받는 ‘캥거루족’으로 나타났다. 이 중 65만명은 한창 일할 나이인 3040세대였다.

27일 통계청이 발표한 ‘2020 인구주택총조사-인구·가구 기본 항목’을 보면 지난해 11월1일 기준 국내 20세 이상 인구 중 1783만3000명(42.9%)은 본인의 일이나 직업으로 생활비를 벌었다. 또 배우자의 일·직업으로 생활한 경우가 419만9000명(10.1%), 부모의 도움을 받아 생활한 ‘캥거루족’이 313만9000명(7.5%), 금융자산으로 생활한 사람이 196만명(4.7%), 국가·지자체 보조로 생활한 사람이 150만9000명(3.6%) 등이었다.

연령별로 부모 도움을 받은 비율을 보면 20대가 38.9%로 전체 연령대 가운데 가장 높았다. 30대는 절반 이상(56.5%)이 직접 일해 생활비를 마련했지만, 7.0%는 여전히 부모의 도움을 받았다. 40대에서도 이 같은 비율은 2.2%로 나타났다. 30~40대 가운데 부모의 도움을 받아 생활한 사람은 65만명에 달했다. 성인 캥거루족(313만9000명) 5명 중 1명(20.7%)은 3040인 셈이다.

성별로 보면 남성은 본인의 일로 생활비를 마련한 사람의 비중이 54.4%로 여성(31.9%)보다 높았다. 여성은 배우자의 일·직업 비중(18.0%)이 남성(1.8%)보다 16.2%포인트 높았다. 15세 이상 인구의 혼인 상태를 보면 기혼자는 2457만5000명(55.9%)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미혼이 1368만8000명(31.1%), 사별 314만8000명(7.2%), 이혼 254만5000명(5.8%) 순이었다. 30대 미혼인구 비중은 지난해 10명 중 4명꼴에 달해 역대 최고치였다.

윤지원 기자 yjw@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