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보좌진도 분노 "곽상도, 퇴직금 500만원이라도 줘봤나"

이세현 입력 2021. 9. 27. 21:22 수정 2021. 9. 27. 21:2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곽상도 무소속 의원 아들 곽병채(31)씨가 약 6년간 근무한 대장동 개발 시행사인 화천대유에서 50억원의 퇴직금을 받은 사실이 알려진 가운데 국회 보좌진들도 상대적 박탈감을 토로했다.

지난 2015년부터 국회에서 직장생활을 시작했다는 A씨는 곽상도 전 국민의힘 의원 아들을 향해 "당신께서 지난 7년간 과중한 업무로 건강이 악화돼 잦은 기침과 어지럼증 등이 생기셨던 것처럼 저 역시도 지난 7년간 대통령 선거와 국회의원 선거, 또 7번의 국정감사를 치러내며 온갖 염증과 대상포진 등 살면서 단 한 번도 앓아보지 못했던 병들을 앓게 됐다. 국회에 들어와 제가 제 몸을 고치기 위해 쓴 돈이 거의 돈 1000만원이 넘더라"라고 말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이데일리 이세현 기자] 곽상도 무소속 의원 아들 곽병채(31)씨가 약 6년간 근무한 대장동 개발 시행사인 화천대유에서 50억원의 퇴직금을 받은 사실이 알려진 가운데 국회 보좌진들도 상대적 박탈감을 토로했다.

국회 익명 커뮤니티에 올라온 곽상도 의원 아들의 50억원 퇴직금 수령 비판 글. (사진=여의도 옆 대나무숲 페이스북 페이지)
국회 직원들의 익명 커뮤니티인 ‘여의도 옆 대나무숲’에는 “OOO 의원님 아드님께”라는 제목의 글이 27일 게재됐다. 지난 2015년부터 국회에서 직장생활을 시작했다는 A씨는 곽상도 전 국민의힘 의원 아들을 향해 “당신께서 지난 7년간 과중한 업무로 건강이 악화돼 잦은 기침과 어지럼증 등이 생기셨던 것처럼 저 역시도 지난 7년간 대통령 선거와 국회의원 선거, 또 7번의 국정감사를 치러내며 온갖 염증과 대상포진 등 살면서 단 한 번도 앓아보지 못했던 병들을 앓게 됐다. 국회에 들어와 제가 제 몸을 고치기 위해 쓴 돈이 거의 돈 1000만원이 넘더라”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 주변에 있는 보좌진들을 봐도 마찬가지다. 다들 역류성 식도염, 스트레스성 위혐, 만성 두통, 어지럼증 정도는 기본으로 달고 살기 때문에 정말 웬만큼 아프지 않으면 서로 ‘아프다’는 말을 하기 어려울 정도다”라며 “아마 OOO 의원님을 모신 보좌진분들도 비슷할 거라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당신께서 치열하게 7년을 사셨던 것처럼 국회에서 일하는 보좌진들도 치열하게 살고 있다. 다만, 한가지 차이가 있다면 당신은 7년을 치열하게 살았다는 이유로 50억원의 퇴직금을 받았고 당신의 아버지를 모신 보좌진들은 7년을 함께 했어도 50억원의 퇴직금을 받을 수 없다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A씨는 “저는 당신의 아버지께서 얼마나 많은 보좌진들을 해고해왔는지 명단 일부를 가지고 있다. 당신의 아버지께서는 짧은 시간 동안 보좌진들을 꽤 많이 바꾸셨더라”며 “당신의 아버지께서는 자신을 위해 건강과 가정, 개인적인 시간 등을 상당 부분 포기하며 헌신한 보좌진들에게 ‘그동안 고생 많았다’며 500만원이라도 챙겨주셨을까”라고 반문하며 글을 마무리했다.

곽씨는 지난 2015년 6월 화천대유에 입사한 뒤 올해 3월 퇴직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이 과정에서 성과급을 포함해 50억원을 퇴직금으로 받은 것이 확인됐다.

이에 특혜 논란이 일자 곽씨는 지난 26일 곽 의원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일 열심히 하고 인정받고, 몸 상해서 돈 많이 번 것은 사실”이라고 했다.

화천대유 역시 “곽씨가 격무에 시달리면서 얻게 된 질병도 하나의 퇴직사유가 됐다”며 “질병에 대한 퇴직 위로금 성격으로 이사회 승인을 얻어 지급된 금액도 포함됐다”고 해명했다.

이세현 (plee@edaily.co.kr)

Copyright © 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