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쿠팡 야간 노동자 심박수 재보니.."잘 때도 일하는 몸"

윤상문 입력 2021. 9. 27. 20:19 수정 2021. 9. 27. 20:24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뉴스데스크] ◀ 앵커 ▶

유통업계는 지금 배송 전쟁 중입니다.

쿠팡의 로켓 배송이 불을 붙인 속도 전쟁은 새벽 배송, 당일 배송을 넘어서, 이제는 두 시간 배송으로까지 진화하고 있습니다.

이런 배송 전쟁의 뒤에는, 밤새 물류센터에서 일을 하는 누군가의 철야 노동이 있는데요.

거의 매일 밤을 새야 하니까 당연히 건강에도 문제가 생길 수밖에 없겠죠.

저희가 이 노동자들의 건강 상태를 연세대 연구팀과 함께 측정해 봤습니다.

먼저 윤상문 기자의 보도부터 보시겠습니다.

◀ 리포트 ▶

이제는 쿠팡의 상징이 된 거대한 물류센터.

24시간 돌아가는 거대한 공장입니다.

이곳에는 야간조 노동자들이 있습니다.

낮밤이 바뀐 채 사는 사람들입니다.

이들은 1주일에 4일이나 5일 연속 밤에만 일하는 삶을, 짧게는 몇 달, 길게는 몇 년씩 이어갑니다.

건강은 괜찮을까?

[쿠팡 심야 노동자] "옛날부터 (수면 시간) 일지 기록을 대충 해놨었는데, 심야 노동하고 나서 잠을 못 자요. 이게 잔 것 같지 않은 건 기본이고요. 수면 시간 자체가 줄었어요."

수면 장애는 기본이고, 다들 아픈 데가 한 두곳씩 있습니다.

[쿠팡 심야 노동자] "역류성 식도염." <먹고 바로 자니까>

[쿠팡 심야 노동자] "병원을 가면, 햇빛을 못 쐬어서 염증이 낫지를 않는다고."

MBC는 쿠팡물류센터 노동조합, 연세대 의과대학 연구팀과 함께 이들의 건강 상태를 점검했습니다.

야간조 노동자들에게 장비를 달아, 이들의 심박수를 24시간 측정했습니다.

먼저 일하는 9시간 동안 평균 심박수.

가장 높게 올라간 날은 평균 97, 104, 그리고 112였습니다.

일하는 9시간 내내 계속 빠르게 걷는 수준입니다.

이건 평균일 뿐이고, 순간 최고 심박수는 120을 넘기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진짜 문제는 따로 있습니다.

야간노동이 끝나고 잠 잘 때 심박수입니다.

건강한 사람은 잠 잘 때 심박수가 일정하고 낮게 유지됩니다.

휴식으로 몸을 회복하는 겁니다.

하지만 이들은 달랐습니다.

연 이틀 쉬고난 뒤 잠 잘 때 심박수는 44 정도였습니다.

그런데 야간 노동이 연일 누적되자, 심박수가 59까지 올라갔습니다.

잠을 자는 것같지만, 실제로는 몸이 쉬지 못하고 있다는 뜻입니다.

[윤진하 교수/연세대학교 예방의학교실] "밤에 근무를 한 다음에 쉬는 날도 '몸은 일하고 있구나' 이런 상황입니다."

주무실 때도 온전히 회복 되지 않으니 과로가 누적되고 있다.

특히 이미 치솟은 잠 잘 때 심박수가, 하루 쉬었는데도 떨어지지 않은 날도 있었습니다.

[윤진하 교수/연세대학교 예방의학교실] "안정시 심박동수가 10 정도 올라가면 뇌심혈관 질환 위험률이 50% 증가하는 거로 보고를 했습니다."

연구팀은 이들의 심박수 변화로 볼 때, 하루 6시간 이상 일하면 몸에 무리가 간다고 추정했습니다.

쿠팡 야간 노동자들의 야간 노동시간은 하룻밤에 9시간입니다.

MBC뉴스 윤상문입니다.

영상취재: 임정환 한재훈/영상편집: 조민우

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영상취재: 임정환 한재훈/영상편집: 조민우

윤상문 기자 (sangmoon@mbc.co.kr)

기사 원문 - https://imnews.imbc.com/replay/2021/nwdesk/article/6303288_34936.html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저작권자(c) MBC (www.imnews.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