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 주 화요일부터 고령층 부스터샷 사전 예약 시작

입력 2021. 9. 27. 20:11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주말인 어제 검사 건수가 적었는데도 코로나 신규 확진자는 2천 3백 명을 넘었습니다. 

확산세를 잡기 위해 다음 달부터 백신 접종을 완료하고 6개월이 지난 고령층과 의료진을 대상으로 추가 접종, 그러니까 부스터샷 접종이 시작됩니다.

다른 연령에 대한 계획도 나왔는데, 허욱 기자가 설명해드립니다.

[리포트]
다음달 5일부터 75세 이상 고령층을 대상으로 부스터샷 사전 예약이 시작됩니다.

[정은경 / 질병관리청장]
"10월부터 추가 접종 대상이 되는 분은 지난 4월 1일부터 접종을 시작하신 75세 이상 어르신, 노인시설 이용·입소자, 종사자입니다."

접종 완료 6개월이 지난 60세 이상 74세 이하 고령층은 별도 안내에 따라 부스터샷을 순차 접종합니다.

급성 백혈병 환자처럼 면역력이 낮은 18세 이상 성인은 예외적으로 접종 후 2개월만 지나도 부스터샷을 맞을 수 있습니다.

추가 접종 대상에 고령층이 우선 포함된 건 이미 접종을 마친 고령층에서 최근 확진자가 증가 추세인데 시간이 지나 백신 효과가 떨어졌을 가능성이 높기 때문입니다.

[정기석 / 한림대성심병원 호흡기내과 교수]
"델타(변이)인 경우에는요. 우리가 쓰고 있는 백신이 4개월이 지나면 예방률이 50%밖에 안 된다는 연구 보고도 있어요."

또 12일부터는 코로나 치료병원 의료진 6만 명을 시작으로 요양병원 종사자와 일반 병원 근로자들이 추가 접종을 하게 됩니다.

75세 이상 고령층과 이미 화이자로 접종을 마친 사람들은 화이자를 접종하고 나머지는 화이자와 모더나 가운데 하나를 맞습니다.

한편 초등학교 6학년부터 고2까지 소아 청소년 277만 명과 임신부도 다음달부터 자율적으로 백신을 맞을 수 있습니다.

다만, 연령이 낮아질수록 부작용에 비해 접종 이득이 감소한다는 보고가 있어 얼마나 많은 학부모들이 자녀에게 접종을 권할 지도 주목됩니다.

채널A 뉴스 허욱입니다.

영상취재 : 정승호
영상편집 : 강 민

ⓒCHANNEL A(www.ichannel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