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공사, 수소·신사업 추진..2030년 영업이익 3조 목표

정종오 입력 2021. 9. 27. 18:2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한국가스공사가 수소와 신사업 추진 등으로 2030년 영업이익 3조원을 달성하겠다고 선언했다.

한국가스공사(사장 채희봉)는 27일 대구 수성구 호텔 인터불고에서 'KOGAS 2021 : A New Era' 행사를 열고 수소와 신사업 비전과 프로농구단 창단을 선포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수소·신사업 추진 전략 발표

[아이뉴스24 정종오 기자] 한국가스공사가 수소와 신사업 추진 등으로 2030년 영업이익 3조원을 달성하겠다고 선언했다.

한국가스공사(사장 채희봉)는 27일 대구 수성구 호텔 인터불고에서 ‘KOGAS 2021 : A New Era’ 행사를 열고 수소와 신사업 비전과 프로농구단 창단을 선포했다.

가스공사는 미래 100년을 이끄는 친환경 그린 에너지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한 수소와 신사업 추진 전략을 공유하고 고객과 함께하는 B2C 기업으로 변모해 나갈 청사진을 위해 이번 행사를 마련했다.

채희봉 한국가스공사 사장이 27일 'KOGAS 2021 A New Era' 행사를 열고 수소와 신사업 비전을 선포했다. [사진=한국가스공사]

채희봉 사장은 가스공사의 2030 비전을 ‘어느 곳에서나(Everywhere) 친환경 에너지를 공급하며 사람 중심의 그린 라이프(Green Life)를 조성하는 기업(H₂KOGAS)’이라고 선언하며 비전 2030 선포식의 문을 활짝 열었다.

가스공사는 ▲해외 그린수소 생산·도입 ▲수소 생산 인프라 구축을 통한 2030년 수소 연 83만 톤 공급 ▲수소 충전소 152개 구축 ▲분산형 연료전지 1GW ▲탄소 중립 수소 메가스테이션 플랫폼 구축 ▲수소 중심 제주 그린 아일랜드 사업 ▲LNG 벙커링 ▲콜드체인 클러스터 ▲GTP(Gas To Power) 등 각 사업별 추진 전략을 공개했다. 2030년에는 기존 사업과 수소 등 신사업을 포함해 영업이익 3조원을 달성할 것이라고 자신했다.

독일 지멘스에너지와 ‘그린수소 생산과 수소 발전 등 안정적 수소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 쌍용건설 등과 ‘평택 LNG 기지 BOG 활용 연료전지 사업 공동 개발 업무협약’, 현대로템 등과 ‘융복합 수소 충전소 출자회사 하이스테이션 주주협약’ 체결 등 최근의 활동을 소개했다.

이어 가스공사는 프로농구단 BI(Brand Identity)인 ‘페가수스(PEGASUS)’와 선수 유니폼·엠블럼·마스코트 등을 공개했다. 지역 농구 활성화, 인재 육성을 위해 계성고 등 대구·경북지역 초중고등학교 농구부에 약 3천만 원 상당의 용품을 전달했다.

채희봉 가스공사 사장은 “이번 페가수스(PEGASUS) 프로농구단 창단을 계기로 고객과 함께하고 지역 상생에 적극적으로 공헌하는 B2C 기업으로 재탄생하겠다”며 “글로벌 그린 에너지 기업으로서 수소 사업을 선도해 나갈 가스공사에 많은 관심과 성원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세종=정종오 기자(ikokid@inews24.com)

▶네이버 채널에서 '아이뉴스24'를 구독해주세요.

▶재밌는 아이뉴스TV 영상보기▶아이뉴스24 바로가기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