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처럼 되고파" '한일 합작' 니크, 끈끈함 무기로 본격 데뷔(종합)

고승아 기자 입력 2021. 9. 27. 17:0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오디션 서바이벌을 거친 한일 합작 신인 보이그룹 니크(NIK)가 본격 데뷔한다.

니크는 27일 오후 4시 데뷔 앨범 '산타 모니카/유니버스'(Santa Monica/Universe) 발매 기념 온라인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니크는 지난해 한일 오디션 서바이벌 프로그램 'G-EGG'를 통해 결성된 11인조 한일 합작 보이그룹으로 건민, 현수, 류타, 박하, 후미야, 고건, 윤솔, 타이치, 히나타, 료, 태훈 등 멤버로 구성됐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니크/SVent/ARGS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오디션 서바이벌을 거친 한일 합작 신인 보이그룹 니크(NIK)가 본격 데뷔한다.

니크는 27일 오후 4시 데뷔 앨범 '산타 모니카/유니버스'(Santa Monica/Universe) 발매 기념 온라인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니크는 지난해 한일 오디션 서바이벌 프로그램 'G-EGG'를 통해 결성된 11인조 한일 합작 보이그룹으로 건민, 현수, 류타, 박하, 후미야, 고건, 윤솔, 타이치, 히나타, 료, 태훈 등 멤버로 구성됐다.

이날 리더 건민은 "데뷔 쇼케이스를 하기까지 정말 많은 일이 있었다"라며 "1년 반에서 2년의 기다림을 가지다가 쇼케이스를 해서 뭔가 한 순간, 한 순간이 다 지나가서 이 자리가 더 뜻깊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태훈은 "지금 꿈 같다. 꿈을 꾸고 있는 것 같다"고 했고, 윤솔은 "오늘이 비상이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니크/SVent/ARGS 제공 © 뉴스1

윤솔은 '니크'라는 팀명에 대해 "지금까지 없었던 사람들에게 영감을 주고 열정을 불태우겠다는 의지가 담긴 뜻이다"라고 소개했다.

데뷔곡 '산타 모니카'는 밝고 신나는 뭄바톤 사운드와 중독성 강한 훅 멜로디와 함께 니크의 에너제틱한 보이스와 래핑을 즐길 수 있는 곡으로 '호감을 느끼는 이성과 함께 이상향을 빗댄 공간인 산타 모니카로 신혼여행을 떠나고 싶다'는 귀여우면서도 당돌한 상상을 하는 남자의 마음을 가사로 표현했다.

이들은 한일합작 그룹으로 한일 오디션 서바이벌을 통해 탄생했다. 윤솔은 "코로나 시국이라 양국 간에 왕래가 힘들었는데 그 와중에 저희 11명이 모였고, 짧은 시간 동안 잘 준비하면서 애써서 나오게 됐다"고 회상했다.

박하는 차이점에 대해 "'G-EGG'는 오디션 무대부터 시작해서 그 이후에 한국 오디션 프로그램과 달리 훈련을 했다. 군대 생활 같이 합숙하고 정해진 시간에 자고 일어나서 운동하고, 타이어를 끌고 다니곤 했다"라며 "대표님의 의도는 열악한 상황 속에서 나오는 헝그리 정신과 기본 인성을 파악하고 싶었던 것이다. 그런 점이 다르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니크/SVent/ARGS 제공 © 뉴스1

이렇게 탄생한 니크 료는 "같은 시기에 만나서 준비기간도 길었던 만큼 끈끈함이 무기이고 저희 매력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끝으로 니크는 "방탄소년단처럼 되는 것이 꿈"이라며 "한국에서도 일본에서도 돔에서 저희가 단독 공연을 하고 싶다"고 목표를 전했다. 또한 "단독 공연도 좋지만 그에 앞서 음악방송 1위를 하는 게 목표"라고 강조했다.

27일 오후 6시 데뷔.

seunga@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