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해란-최혜진 연장혈투 명승부, 대회 순간 최고 시청률 달성

한이정 입력 2021. 9. 27. 16:5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유해란 최혜진의 연장혈투에 시청자들이 환호했다.

시청률 조사기관 닐슨에 따르면, SBS골프에서 중계한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엘크루-TV조선 프로 셀러브리티' 최종라운드 시청률이 1.006%(이하 수도권 유료가구 기준)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번 대회 중계를 맡은 안현준 캐스터와 고덕호 해설위원은 "유해란은 섬에서만 3승을 일군 재미있는 기록을 만들어냈다. 우승이 간절한 투어의 두 강자들이 붙어 명승부를 만들어냈다"고 소감을 남겼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뉴스엔 한이정 기자]

유해란 최혜진의 연장혈투에 시청자들이 환호했다.

시청률 조사기관 닐슨에 따르면, SBS골프에서 중계한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엘크루-TV조선 프로 셀러브리티’ 최종라운드 시청률이 1.006%(이하 수도권 유료가구 기준)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특히, 유해란(20·SK네트웍스)과 최혜진(22·롯데)의 연장전이 뜨거운 주목을 받았다. 약 35분간의 연장전 평균 시청률은 1.211%를 기록했다. 순간 최고 시청률은 유해란이 승부의 마침표를 찍던 오후 3시49분경으로 1.436%까지 치솟았다.

이번 대회 중계를 맡은 안현준 캐스터와 고덕호 해설위원은 “유해란은 섬에서만 3승을 일군 재미있는 기록을 만들어냈다. 우승이 간절한 투어의 두 강자들이 붙어 명승부를 만들어냈다”고 소감을 남겼다.

올해 신설된 이번 대회는 프로와 셀러브리티가 함께하는 정규투어로 KLPGA에서는 처음으로 진행된 경기 방식이다. 특히, 최종라운드엔 이승엽 이동국 허재 등 스포츠 스타를 비롯해 임창정 이정진 탁재훈 등 유명 셀럽들이 프로선수들과 팀을 이뤄 보는 재미도 더했다. 유해란 김지영2와 가수 임창정 조가 버디 12개, 이글 1개로 14언더파 58타로 팀 우승을 차지하며 유해란은 2관왕을 차지하게 됐다.

'2020 신인왕' 유해란은 이번 대회로 통산 3승을 거뒀다. 우승 인터뷰에서 "올해 하반기 들어 성적이 좋지 않았다. 하지만, 워낙 낙천적인 성격이라 큰 부담은 없었는데 주변의 응원을 많이 듣다 보니 부담도 생겼다. 앞으로 매년 1승씩 쌓아온 기록을 계속 유지하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오는 30일부터 '하나금융그룹 챔피언십'이 포천 아도니스 컨트리틀럽에서 나흘간 펼쳐진다. 이번 대회는 국내 최대상금(총상금15억원·우승상금 2억7000원)규모로 펼쳐져 하반기 타이틀 경쟁의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사진=유해란/뉴스엔DB)

뉴스엔 한이정 yiju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