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망주 박금강 2부 투어 엘도라도 슛아웃에서 우승

입력 2021. 9. 27. 16:47 수정 2021. 9. 27. 16:5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장타자 박금강 (20)이 LPGA투어의 2부 투어 격인 시메트라투어 머피 USA 엘도라도 슛아웃에서 프로데뷔 첫 우승을 차지했다.

박금강은 대회 첫 날 5오버파 77타로 부진해 컷오프 위기에 몰렸으나 나머지 두 라운드에서 10타를 줄여 역전우승했다.

박금강은 "마지막 퍼팅을 하는 순간 '들어간다면 우승할 수 있겠다'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이번 우승이 궁극적인 목표인 LPGA투어 진출에 큰 발판이 될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우승 트로피를 들고 포즈를 취한 박금강. [사진=LPGA]

[헤럴드경제 스포츠팀=박건태 기자] 장타자 박금강 (20)이 LPGA투어의 2부 투어 격인 시메트라투어 머피 USA 엘도라도 슛아웃에서 프로데뷔 첫 우승을 차지했다.

국가 상비군 출신인 박금강은 27일 (한국시간) 미국 아칸소주 엘도라도의 미스틱 크릭 GC (파72)에서 열린 대회 최종라운드에서 7언더파 65타를 쳐 최종합계 5언더파 211타로 정상에 올랐다. 홍예은(19) 등 3명의 공동 2위와는 2타 차다. 박금강은 대회 첫 날 5오버파 77타로 부진해 컷오프 위기에 몰렸으나 나머지 두 라운드에서 10타를 줄여 역전우승했다.

우승은 극적이었다. 박금강은 마지막 18번 홀(파5)에서 2온에 성공한 뒤 6m 거리의 이글 퍼트를 집어넣었다. 박금강은 “마지막 퍼팅을 하는 순간 '들어간다면 우승할 수 있겠다'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이번 우승이 궁극적인 목표인 LPGA투어 진출에 큰 발판이 될 것 같다”라고 말했다. 박금강은 18번 홀에서 170야드를 남겨두고 7번 아이언으로 2온에 성공했을 정도로 장타자다.

박금강은 우승상금 2만 6,250달러를 받아 상금랭킹 21위로 올라섰다. 시즌 종료 후 시메트라투어에서 상금랭킹 10위 안에 들면 내년 LPGA투어 풀시드가 주어진다. 시메트라투어는 아직 2개 대회가 남아 있다. 박금강은 남은 대회에서 1승을 추가해 LPGA투어 시드를 획득하는 게 목표다.

sport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Copyright© 헤럴드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