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로' 키 "가장 열정적으로 작업한 신보..엔딩요정은 부담" [N일문일답]

고승아 기자 입력 2021. 9. 27. 14:5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그룹 샤이니 키가 첫 번째 미니앨범 '배드 러브'(BAD LOVE를 27일 선보인다.

이번 앨범은 키가 2년6개월여 만에 선보이는 새 솔로 앨범으로, 키의 독보적인 감각과 음악 색깔을 모두 담아 완성된 앨범이다.

-2년6개월 만에 발표하는 새 솔로 앨범인 만큼 감회가 새로울 것 같다.

-이번 앨범에 음악은 물론 콘셉트, 스타일링, 뮤직비디오까지 적극 참여하며 심혈을 기울였는데 어떤 의견을 냈나.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샤이니 키, 27일 미니앨범 '배드 러브' 발표
샤이니 키/SM엔터테인먼트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그룹 샤이니 키가 첫 번째 미니앨범 '배드 러브'(BAD LOVE를 27일 선보인다. 이번 앨범은 키가 2년6개월여 만에 선보이는 새 솔로 앨범으로, 키의 독보적인 감각과 음악 색깔을 모두 담아 완성된 앨범이다.

키는 27일 오후 6시 앨범 발매를 앞두고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미니 1집과 관련한 일문일답을 전했다.

-2년6개월 만에 발표하는 새 솔로 앨범인 만큼 감회가 새로울 것 같다.

▶오랜만에 나오는 앨범이라 공을 많이 들였다. 많은 분들을 만족시킬 앨범이었으면 좋겠다.

-이번 앨범을 한 단어로 표현하자면.

▶'키(KEY)'다. 내가 어떤 취향을 가졌는지, 그걸 어떤 음악으로 소개하고 싶었는지 가득 담겨있다.

-이번 앨범에 음악은 물론 콘셉트, 스타일링, 뮤직비디오까지 적극 참여하며 심혈을 기울였는데 어떤 의견을 냈나. 만족도는 어떤가.

▶모든 면에서 완벽한 앨범을 만들 수는 없겠지만, 비교적 모든 분야에서 나의 참여도가 높았기 때문에 그런 면에서는 만족하고 있다. '레트로 스페이스' 콘셉트의 자켓 촬영이나 의상, 타이틀 곡 '배드 러브' 뮤직비디오 등은 내 아이디어를 기반으로 많은 회의 끝에 완성된 결과물이다.

샤이니 키/SM엔터테인먼트 제공 © 뉴스1

-이번 타이틀 곡 '배드 러브'는 켄지 작가기 키를 위해 작업한 곡이라는데 어떤 점을 이야기한 건가.

▶켄지 작가님에게 내가 하고 싶은 음악의 여러 가지 요소들을 알려드렸고, 원하는 가사 방향과 멜로디 등에 대해 디테일하게 말씀드리면서 여러 번 수정을 거쳐 작업했다. '배드 러브'는 내가 지금까지 녹음했던 노래 중 가장 장시간 녹음을 한 곡이기도 하다.

-이번 신곡 퍼포먼스에서 신경 쓴 부분은.

▶강렬한 퍼포먼스를 만드는 것에 모두가 동의를 했고, 실제로도 그렇게 잘 나온 것 같다. 곡의 클라이맥스 부분 퍼포먼스는 가장 간단해야 한다는 내 생각을 반영해 만들었다.

-신곡 뮤직비디오에서 중점적으로 봐야 할 부분을 꼽자면.

▶'배드 러브' 노래 속 주인공의 내면 세계가 어떤 식으로 바뀌어 가는지 뮤직비디오 세트의 전환으로 표현했기 때문에 그런 부분에 집중해서 봐주시면 좋겠다.

-수록곡 '세러데이 나이트'(Saturday Night)와 '에이틴 (Eighteen) (End Of My World)'을 직접 작사했는데, 어떻게 작업했나.

▶'세러데이 나이트'는 그냥 듣자마자 코로나19 시기에 이별까지 겪으면 어떤 마음일까 싶어 소설 쓰듯이 작사를 했고, 힘든 감정에서 벗어나기 위해 랜선 파티를 하지만 쉽게 나아지지 않는 모습 등으로 표현했다. '에이틴'은 지금 나이의 내가 18살의 나에게 들려주고 싶은 말을 편지 쓰듯이 작사했다.

-선공개곡 '헤이드 댓…(Hate that…)'에서 태연과 호흡을 맞췄는데 어떻게 함께 하게 됐나.

▶이 곡은 앨범을 작업해보니 생각보다 오래 걸리는 것 같아, 기다리는 팬분들에게 뭐라도 보여드려야 한다는 생각에 깜짝 선물처럼 준비한 노래인데, 태연 선배님한테는 직접 피처링을 부탁드려서 작업했다.

-정규 1집의 '이매진'(Imagine)에 이어 이번 앨범에도 영어 곡 '헬륨'(Helium)이 수록됐는데, 영어 곡을 선보이는 이유가 있나.

▶영어 가사로 된 노래가 있으면 글로벌 팬들이 듣고 따라 부르기 쉬울 것 같아 선보이게 됐다.

샤이니 키/SM엔터테인먼트 제공 © 뉴스1

-26일 비욘드 라이브로 오랜만에 솔로 콘서트를 했는데, 특별히 신경써서 준비한 부분은.

▶선공개 곡 이후 앨범이 하나 더 나오는 상황에서 준비했기 때문에 (세트리스트에) 신곡이 많이 들어갔다. 퍼포먼스를 궁금해하실 것 같아, 타이틀 곡 '배드 러브' 외에도 '옐로우 테이프' '헬륨' '세러데이 나이트' '에이틴' 등 수록곡 무대까지 열심히 준비해 보여드렸다.

-음악방송에서 '엔딩요정'으로 화제를 모았는데, 이번 솔로 활동에서도 기대해도 되겠나.

▶많은 부담이 된다…(웃음)

-이번 앨범으로 이루고 싶은 성과나 목표는.

▶후회하기 전에 가장 열정적으로 제작해본 앨범이라, 즐겨주시는 분들이 많을수록 뿌듯할 것 같다.

-마지막으로 팬들에게 한 마디 해달라.

▶기다려 주셔서 감사하다. 열심히 준비한 앨범이니 필요하신 만큼 즐겨주시면 좋겠다.

seunga@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