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작가 김정환 천부경-天符經 사진 초대전 개최

입력 2021. 9. 27. 10:0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단기 4354년 개천절을 앞두고 사단법인 한국민족종교협의회가 단군 천부경 공개 100주년을 기념해 고문서, 천부경 희귀자료 등을 공개하는 전시회에서 초대작가전 '김정환의 특별 사진 초대전'이 열린다.

이번 전시회에 초대작가로 선정된 킴스포토 미디어 대표 겸 사진작가 김정환은 "사진 속에서 끊임없이 자연을 가까이하고 우주를 그리워한 것이 지금 돌이켜보니 천부경의 이상한 끌림이 아니었나 되돌아본다"고 말하며 천부경과의 묘한 인연을 강조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단기 4354년 개천절을 앞두고 사단법인 한국민족종교협의회가 단군 천부경 공개 100주년을 기념해 고문서, 천부경 희귀자료 등을 공개하는 전시회에서 초대작가전 ‘김정환의 특별 사진 초대전’이 열린다.

이번 행사의 집행위원장인 이찬구 박사는 “역사 속에 감춰져 있다가 세상에 나온 천부경은 우리의 얼이자 정체성의 상징처럼 재조명되고 있다”며 “물질의 풍요로움에도 불구하고 우리에게는 여전히 무언가 허전함이 남아 있으며 때론 방황도 한다. 천부경은 81자의 짧은 경전이지만 그 안에는 우리의 과거와 현재, 미래가 녹아있고 그래서 지혜가 샘솟는 것 같다”고 천부경의 의의를 설명했다.

이번 전시회에 초대작가로 선정된 킴스포토 미디어 대표 겸 사진작가 김정환은 “사진 속에서 끊임없이 자연을 가까이하고 우주를 그리워한 것이 지금 돌이켜보니 천부경의 이상한 끌림이 아니었나 되돌아본다”고 말하며 천부경과의 묘한 인연을 강조했다.

이어 김정환 작가는 “오래전부터 천지인(天地人) 사상이 담긴 천부경의 마음으로 자연 앞의 경이로움을 접할 때마다 두근거림의 연속이었다”고 술회하고 “애호가들과 설렘을 함께 나누고 교감하는 전시회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이번 단군천부경 공개 100주년 기념전시회는 2021년 10월 1일부터 10월 25일까지 천도교 수운회관 4층 대전시실(종로3가 경운동)에서 열린다. 공휴일에는 휴관하지만, 개천절 연휴와 11일에는 특별 개관한다. 사단법인 한국민족종교협의회에서 주최하며 문화체육관광부 후원으로 진행한다. 방역지침에 따라 사전 예약을 받고 있으며 사단법인 한국민족종교협의회로 연락하면 된다.

· 기간 : 2021년 10월 1~25일 10시~17시 · 개막식: 10월 1일(금) 오후 2시 · 토요일 10시~15시 운영, 공휴일 휴관, 3~4일 개천절 연휴와 11일에는 특별 공개

킴스포토 미디어 개요

대표 김정환 사진작가는 우주 자연의 기운과 풍수가 끊임없이 샘 솟아나는 사진을 촬영하고 우리 모두에게 도움을 주고자 하는 작가다. 행사, 프로필 등 사진 촬영업 및 미디어 홍보용 촬영·제작을 전문으로 하고 있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출처:킴스포토 미디어

보도자료 통신사 뉴스와이어(www.newswire.co.kr) 배포

Copyright© 뉴스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