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디즈니+ 파트너로 '낙점'

조미덥 기자 입력 2021. 9. 26. 21:4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경향신문]

IP·케이블 TV 국내 독점 제공
넷플릭스 이어 디즈니+도 품어
어린이·청년 선호 콘텐츠 많아
IPTV 시장 점유율 확대 기대감
오는 11월12일부터 서비스 개시

LG유플러스가 오는 11월 국내에 서비스되는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디즈니플러스’를 출시하는 월트디즈니의 유료방송 파트너로 확정됐다.

LG유플러스는 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와 인터넷TV(IPTV), 모바일 제휴를 위한 계약을 완료했다고 26일 밝혔다. 이에 따라 LG유플러스 IPTV와 모바일, LG헬로비전 케이블TV 사용자는 기존 서비스에 디즈니플러스를 연동해 볼 수 있다. IPTV와 케이블TV는 국내 독점 계약이다.

LG유플러스와 LG헬로비전은 조만간 디즈니플러스 제휴 요금제와 전용 리모컨을 선보인다. 사용자가 기존 월정액에 일정액을 더하는 형태다. IPTV의 경우 현재 넷플릭스가 연계된 요금제가 3년 약정 기준으로 월 2만6300원(동시접속 2개)과 월 2만8800원(동시접속 4개)인데, 디즈니플러스가 연계된 요금제는 이보다 조금 낮게 책정될 것으로 예상된다. 디즈니플러스 OTT의 국내 월정액이 9900원으로 1만원대 넷플릭스보다 저렴하기 때문이다.

LG유플러스는 IPTV 시장 점유율 확대를 위해 한국에 새로 진출하는 글로벌 OTT를 적극적으로 끌어들이고 있다. 2018년 11월 넷플릭스와도 독점 계약을 맺었는데, 이후 매 분기 10만명 안팎으로 가입자가 증가해 올해 1분기 처음으로 500만명을 넘었고, IPTV와 케이블TV, 위성방송을 합한 유료방송 시장에서 KT 계열에 이어 2위에 오르는 등 효과를 톡톡히 봤다.

LG유플러스는 특히 디즈니플러스에 어린이와 젊은층이 선호하는 콘텐츠가 많아 기존 영·유아 전용 플랫폼 ‘아이들나라’와 함께 새로운 고객을 끌어들이는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한국에 새로 진출하는 디즈니플러스 입장에서도 LG유플러스의 IPTV 고객을 다수 확보할 수 있어 이번 계약은 서로에게 ‘윈윈’이 될 것이란 분석이 많다.

디즈니플러스는 오는 11월12일 국내 OTT 서비스를 시작한다. 디즈니플러스는 디즈니, 픽사, 마블, 스타워즈, 내셔널지오그래픽, 스타 등 6개 핵심 브랜드의 영화와 TV 프로그램 콘텐츠를 제공한다. 디즈니플러스의 전 세계 가입자는 지난 2분기 기준 1억1600만명으로 넷플릭스 2억900만명에 이어 두 번째로 많다. 디즈니플러스의 국내 진출로 OTT 콘텐츠 경쟁이 더욱 치열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조미덥 기자 zorro@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