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에 '청년취업사관학교' 10곳 조성

이성희 기자 입력 2021. 9. 26. 21:37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경향신문]
하반기 영등포에 ‘1호’ 운영
4차산업 관련 취·창업 지원

서울 전역에 청년들의 4차산업 관련 취·창업을 돕는 ‘청년취업사관학교’가 10곳 마련된다. 1호 청년취업사관학교는 영등포에 문을 열고 하반기에 본격 운영에 들어간다.

서울시는 20~30대 청년구직자들에게 인공지능(AI)과 핀테크 등 4차산업 디지털 신기술 분야의 실무 역량교육을 무료로 제공하고 취·창업까지 연계하는 청년취업사관학교를 조성한다고 26일 밝혔다. 청년취업사관학교는 오세훈 서울시장의 대표 청년정책이자 향후 10년 서울시정 마스터플랜인 ‘서울비전2030’에서 제시한 일자리 사다리 복원 정책 중 하나다.

시는 2030년까지 서울 전역에 10개 캠퍼스를 열고 연 2000명 4차산업 기술인력을 양성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기업이 필요로 하는 현장형 인재를 수혈해 청년 취업난을 해소해나가겠다는 것이다.

이를 위해 서울시는 이공계 졸업생과 인문계 졸업생을 나눠 교육과정을 운영한다. 이공계 졸업생들은 소프트웨어(SW) 개발자 양성과정(8개 분야)을, 인문계 졸업생들은 디지털 전환 인재 양성과정(4개 분야)을 거친다.

시는 서울 소재 정보기술(IT) 및 SW 기업 401개사 최고경영자(CEO)와 인사책임자 등을 대상으로 기업의 기술·직무 분야 등을 조사해 교육과정을 개발했다.

서울시 관계자는 “필기시험과 면접을 통해 학습 및 취업 의지가 높은 청년구직자를 교육생으로 선발한다”며 “교육 종료 후에는 수료율, 취업률, 만족도 등을 기준으로 성과평가를 실시하고 미흡한 교육과정은 즉시 폐지하는 등 품질관리를 철저하게 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시는 수료생 전원의 취·창업을 위해 강소기업과 채용관심기업 등 서울시가 보유한 2000개 이상 기업풀을 총동원해 지원할 방침이다. 기존 교육기관의 일자리 지원이 취업교육·알선 단계에서 그쳤던 것과 달리 서울산업진흥원(SBA)에서 모집한 214개 채용관심기업을 바탕으로 수료생별 포트폴리오를 분석해 맞춤형 기업을 찾아주는 방식이다.

이성희 기자 mong2@kyunghyang.com

Copyright© 경향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