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해운회사 CEO "전 세계 물류대란에 각국 정부 나서야"

김리안 입력 2021. 9. 26. 21:3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만성적인 공급망 붕괴 및 지연 등을 해결하기 위해 각국의 정부가 개입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전 세계적인 물류 대란이 심각해지면서다.

아시아 최대 해운사 중 한 곳인 일본 미쓰이OSK라인스의 하시모토 다케시 최고경영자(CEO)는 26일 파이낸셜타임스(FT)에 "세계 물류 시장에 대한 질서 회복을 위해 정부개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물류 대란 해소를 위해서는 정부 개입뿐 아니라 글로벌 기업 간 협력도 필수적이라고 덧붙였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출처=Bloomberg


만성적인 공급망 붕괴 및 지연 등을 해결하기 위해 각국의 정부가 개입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전 세계적인 물류 대란이 심각해지면서다.

아시아 최대 해운사 중 한 곳인 일본 미쓰이OSK라인스의 하시모토 다케시 최고경영자(CEO)는 26일 파이낸셜타임스(FT)에 "세계 물류 시장에 대한 질서 회복을 위해 정부개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최근 컨테이너 해상 운송료 수준을 나타내는 대표 지표인 상하이컨테이너운임지수(SCFI)가 20주 연속 오르며 사상 최고치를 경신하는 등 글로벌 물류 시장이 고통받고 있는 데 대한 지적이다.

다케시는 "업계가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인한 물류 무질서가 얼마나 오래 지속될지를 잘못 계산했다"고 설명했다. 코로나19 충격 이후 일부 해운사가 내년 초 정상화를 예고했지만, 미쓰이는 위기 예상을 2022년 말까지 연장했다. 그는 "상황이 심각한 만큼 해운 위기를 종식시키기 위해 어떤 형태의 원조나 협조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전적으로 시장경제에만 맡긴다면 점점 더 많은 혼란과 통제 불능의 상황을 초래할 것"이라면서 "글로벌 해운은 모든 경제산업이 의존하는 인프라 산업의 일종이라는 점을 잊으면 안된다"고 설명했다. 물류 대란 해소를 위해서는 정부 개입뿐 아니라 글로벌 기업 간 협력도 필수적이라고 덧붙였다.

김리안 기자 knra@hankyung.com

경제지 네이버 구독 첫 400만, 한국경제 받아보세요
한국경제신문과 WSJ, 모바일한경으로 보세요

Copyrights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