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하반기에도 강세..인플레 압력 커지나

이윤주 기자 입력 2021. 9. 26. 21:19 수정 2021. 9. 26. 23:07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경향신문]
한은, 배럴당 70달러 전망
델타 변이·원유 공급차질 등
가격 변동성 높아져
물가 상승압력도 지속될 듯

올해 물가 상승의 주요 원인 중 하나인 국제유가가 하반기에도 배럴당 70달러 안팎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예상됐다.

한국은행은 국제유가가 내년 이후 완만하게 안정되겠지만, 수급불균형이 이어지면서 코로나19 위기 이전보다는 높은 수준을 지속할 것으로 전망했다. 유가가 이처럼 쉽게 꺾이지 않으면서 인플레이션(물가오름세) 압력을 높일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한은이 26일 발표한 ‘최근 국제유가 흐름에 대한 평가와 향후 전망’ 보고서를 보면 두바이유 기준 국제유가는 8월 중 배럴당 60달러 중반까지 하락했다가 최근 70달러대 초반으로 반등하면서 높은 변동성을 보이고 있다. 특히 지난 22일 기준 국제유가는 배럴당 73달러 수준으로, 코로나19 발생 이전인 2019년 평균 63.2달러 수준을 크게 웃돌고 있는 상황이다. 보고서는 “델타 변이 바이러스의 급속한 확산 등으로 향후 전 세계 경기 회복속도에 대한 불확실성이 높아졌지만, 원유 공급차질도 동시에 나타나면서 가격 변동성이 높아진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주요 전망기관들도 국제유가 강세가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보고 있다. 미국 에너지정보청(EIA)은 올 3분기 국제유가가 배럴당 72.7달러까지 높아진 뒤 연평균으로는 68.6달러를 보일 것으로 예상했다. 투자은행(IB) 골드만삭스는 올해 연평균 국제유가가 71.2달러, JP모건은 70달러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다. 전망기관들은 대부분 연말 이후에는 유가 강세가 둔화되면서 내년에는 평균 64~66달러대를 기록할 것으로 내다봤다.

한은 역시 내년 국제유가가 올해보다는 낮겠지만 수급불균형이 지속됨에 따라 코로나19 위기 이전보다 높은 수준을 지속할 것으로 예상했다. 보고서는 “다만 변이 바이러스 확산, 달러화 강세 등의 유가 하방 요인과 이상한파에 따른 원유 수요 증가 등의 상방 요인이 교차하면서 유가에 대한 불확실성은 여전히 크다”고 덧붙였다.

물가 상승압력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팬데믹 직후 급격히 위축됐던 수요가 지난해 하반기부터 재화 소비를 중심으로 빠르게 반등했지만, 글로벌 공급망은 반도체 공급부족이나 해상물류 차질 등으로 속도를 따라가지 못하고 있다.

이처럼 전 세계 공급망이 차질을 빚고 있는 상황에서 유가 강세 기조가 강화될 경우 인플레이션 압력이 당초 예상보다 더 오래 이어질 가능성이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최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는 원자재가격 상승, 물류비용 상승 등의 영향을 반영해 주요 20개국(G20)의 소비자물가 상승률 전망치를 올해 3.7%, 내년 3.9%로 최근 상향조정했다.

이윤주 기자 runyj@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