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둑질 해놓고.." 이재명측, 27일 '아들 50억 퇴직금' 곽상도 고발

조한송 기자 입력 2021. 9. 26. 21:09 수정 2021. 9. 26. 21:2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측이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의 아들이 '대장동 개발 의혹'의 중심인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로부터 50억원의 퇴직금을 받은 것과 관련해 고발장을 접수한다.

26일 이재명 열린캠프에 따르면 이 도지사 측은 오는 27일 오전 9시 서울중앙지검에 공직선거법 위반과 정보통신망법 위반 혐의로 곽 의원에 대한 고발장을 접수할 예정이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완주=뉴스1) 유경석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가 26일 전북 완주군 우석대학교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선출을 위한 전북 합동연설회에서 경선 결과를 듣고 박수를 치고 있다. 2021.9.26/뉴스1

이재명 경기도지사 측이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의 아들이 '대장동 개발 의혹'의 중심인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로부터 50억원의 퇴직금을 받은 것과 관련해 고발장을 접수한다.

26일 이재명 열린캠프에 따르면 이 도지사 측은 오는 27일 오전 9시 서울중앙지검에 공직선거법 위반과 정보통신망법 위반 혐의로 곽 의원에 대한 고발장을 접수할 예정이다.

곽 의원 아들의 이날 입장문에 따르면 아들 곽씨는 2020년 6월 퇴직금을 포함해 5억원의 성과급 계약을 체결했는데 2021년 3월 퇴사 전 50억원을 받는 것으로 계약이 변경됐다. 이후 2021년 4월 원천징수 후 약 28억원을 받았다.

앞서 곽 의원은 퇴직금 50억원에 대한 논란이 커지자 언론 인터뷰에서 "이재명 경기지사가 그런 돈을 벌 수 있는 구조를 만들어 준 것 아닌가"라고 주장한 바 있다.

이에 이 지사는 26일 오후 전북 완주 우석대 체육관에서 열린 전북 순회 경선 개표 후 기자들과 만나 "자기들이 도둑질을 해놓고 도둑질을 못 막았다고, 도둑을 막으려고 열심히 노력한 사람을 비난하면 되겠나. 이런 것을 후안무치라고 한다"며 "국민이 심판할 것이다. 앞으로는 이런 식으로 발등 찍지 말라고 하고 싶다"고 밝혔다.

한편 논란이 확산되자 곽상도 의원은 26일 오후 대구시당에 탈당계를 제출했다.

[관련기사]☞ 광역버스에 대변 보고 내린 중년 남성... 기사 "아직도 헛구역질"발코니서 성관계하려다 차 위로 '쿵'…속옷차림으로 추락한 대만女광장 한복판에 내걸린 납치범 시신…탈레반 "누구든 이렇게 된다"이재명, '가족 욕설사건' 입 열었다…"형님은 내가 간첩이라 믿어""속옷 안 입어요"…모델 신재은이 밝힌 '노출 원피스' 착용 꿀팁
조한송 기자 1flower@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