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두관 전격 "이재명 지지"..부·울·경 표심 영향 '촉각'

김상범·완주 | 박광연 기자 입력 2021. 9. 26. 21:01 수정 2021. 9. 26. 23:06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경향신문]
호남 등 누적 5위 기록에
전북 경선 뒤 언론에 발표
이 지사 “지방분권 실현”

마지막 인사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경선 후보가 26일 전북 순회 경선 합동 연설회에서 인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인 김두관 의원(62)이 26일 후보직에서 전격 사퇴했다. 김 의원은 사퇴 의사와 함께 “대한민국 미래를 개척할 유능한 지도자”라며 1위 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에 대한 지지를 선언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후 전북 완주 우석대학교 체육관에서 열린 전북지역 순회 경선 직후 “오늘부로 경선 후보를 사퇴한다”면서 “저의 완주보다 백배 천배 더 중요한 것이 정권 재창출이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전북지역 경선 투표에서 김 의원은 총 208표(0.51%)를 얻었다. 누적 득표율로도 김 의원은 0.68%를 확보하는 데 그치며 후보 5명 중 5위에 머물렀다.

김 의원은 사퇴와 동시에 이 지사 지지를 선언했다. 김 의원은 “우리당의 단결과 승리를 위해 이재명 후보가 과반 이상 득표로 결선 없이 후보를 확정짓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면서 “이재명 후보는 대한민국의 미래를 개척할 유능한 지도자”라고 밝혔다. 김 의원은 “저의 자치분권 꿈을 이재명 후보에게 넘긴다. 비록 패자의 공약이지만 잘 이어주시길 부탁드린다”며 “당원·국민 여러분, 이재명 후보에게 과반 이상 압도적 지지를 보내달라”고 호소했다.

김 의원의 사퇴가 내달 2일 진행되는 민주당 부산·울산·경남(부·울·경) 경선 결과에 미칠 영향이 주목된다. 민주당 부·울·경 선거인단 수는 6만2000여명으로 광주·전남이나 전북 선거인단보다는 적지만 제주(1만3000여명), 인천(2만2000여명) 등 다른 광역시·도에 비해서는 많은 편에 속한다. 경남 양산을을 지역구로 두고 있는 김 의원은 민주당의 험지로 여겨지는 영남지역을 중심으로 정치적 기반을 쌓아왔다. 고향인 경남 남해군 이어리 이장을 시작으로 남해군수와 경남도지사를 역임했다.

김 의원의 지지선언을 받은 이 지사가 부·울·경에서도 과반세를 이어나갈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다만 각종 민주당 대선 후보 적합도 여론조사에서 김 의원 지지율이 영남 권역에서조차 5%를 넘기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어 김 의원 사퇴가 전체 판세에 미치는 영향은 미미할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이 지사는 김 의원의 후보 사퇴 선언을 접한 뒤 “자질과 경륜, 의지와 철학이 뛰어나신 분인데 마지막까지 함께하지 못한 점은 참으로 안타깝다”면서 “김두관 후보께서 꿈꾸는 지방분권과 자치 강화의 철학과 가치를 4기 민주정부에서 확고하게 실현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상범·완주 | 박광연 기자 ksb1231@kyunghyang.com

Copyright© 경향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