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스크 "車 반도체 공급난 내년 끝날 것"(TNA)

입력 2021. 9. 26. 20:5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심화도는 반도체 공급난이 내년 중 해결될 것이라는 낙관론을 펼쳤다.

25일(현지시간) CNBC 보도에 따르면 머스크는 이탈리아에서 열린 '테크위크' 행사에서 존 엘칸 스텔란티스 회장과 온라인 화상 대담 중 "(반도체 부족 사태가) 단기적일 것"이라고 확신했다.

그는 "많은 반도체 제조 공장들이 건설되는 중이며 내년까지 우수한 반도체 공급 역량을 갖추게 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테크위크 행사 중 낙관론 펼쳐
2023년까지 지속 전망과 온도차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

[헤럴드경제 원호연 기자]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심화도는 반도체 공급난이 내년 중 해결될 것이라는 낙관론을 펼쳤다.

25일(현지시간) CNBC 보도에 따르면 머스크는 이탈리아에서 열린 '테크위크' 행사에서 존 엘칸 스텔란티스 회장과 온라인 화상 대담 중 "(반도체 부족 사태가) 단기적일 것"이라고 확신했다.

그는 "많은 반도체 제조 공장들이 건설되는 중이며 내년까지 우수한 반도체 공급 역량을 갖추게 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현재 테슬라 등 글로벌 자동차 제조사들은 차량용 반도체 수급난으로 공장 가동을 중단하거나 인기 차종 외에는 감산을 하는 등 생산 차질을 빚고 있다.

사실 이른 시일 내에 차량용 반도체 공급이 정상화하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세계적 반도체 회사들이 미국 등에 새 공장 건설을 결정하더라도 실제 가동까지는 수년씩 걸린다.

다임러나 폭스바겐 등 완성차 업치는 반도체 부족 사태가 2023년까지 지속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컨설팅회사 알릭스파트너스는 반도체 부족에 따른 올해 글로벌 자동차 산업 매출 손실이 2100억 달러 규모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why37@heraldcorp.com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