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두관 사퇴로 누가 '득' 볼까..이재명 호남 득표율 50.10%로 조정

정연주 기자 입력 2021. 9. 26. 20:1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측은 26일 "이재명 후보의 누적 득표율은 53.01%"라며 "민주당의 근간인 호남 전체 득표율이 (김두관 후보 득표 제외 시) 50.10%로 과반을 이룬 것이라 더욱 값진 결과"라고 밝혔다.

이재명 후보 측이 결과 발표 직후 내놓은 논평에서 자체 집계해 밝힌 호남 득표율 '50.10%'은 김두관 후보 득표를 제외한 수치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전북 경선] 김두관 득표 포함시에는 49.7%..이낙연 43.99%
26일 전북 완주군 우석대학교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선출을 위한 전북 합동연설회에서 후보자들이 경선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왼쪽부터 이재명, 김두관, 이낙연, 박용진, 추미애 후보. 2021.9.26/뉴스1 © News1 유경석 기자

(서울=뉴스1) 정연주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측은 26일 "이재명 후보의 누적 득표율은 53.01%"라며 "민주당의 근간인 호남 전체 득표율이 (김두관 후보 득표 제외 시) 50.10%로 과반을 이룬 것이라 더욱 값진 결과"라고 밝혔다.

홍정민 이재명 캠프 선임대변인은 이날 전북 경선 결과 발표 직후 논평에서 "전북에서 개최된 합동연설회에서 민주당 대통령후보 경선투표 결과가 발표됐다. 이재명 후보는 이날 54.55%의 지지를 받았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이재명 후보는 이날 전북 경선에서 대의원·권리당원·국민일반당원의 온라인·자동응답(ARS)투표를 집계한 결과, 유효투표수 4만838표 중 2만2276표(54.55%)를 획득, 1만5715표를 얻은 이낙연 후보(38.48%)보다 16.07%포인트(p) 앞선 승리를 거뒀다.

누적 득표율을 보면, 이재명 후보가 53.01%(34만1858표)로 1위를 지켰고, 이낙연 후보는 누적 득표율 34.48%(22만2353표)로 2위에 머물렀다.

다만, 이날 김두관 후보 사퇴로 후보들의 전반적인 득표율에도 변화가 불가피할 전망이다.

이재명 후보 측이 결과 발표 직후 내놓은 논평에서 자체 집계해 밝힌 호남 득표율 '50.10%'은 김두관 후보 득표를 제외한 수치다.

김두관 후보 득표를 포함할 경우 이재명 후보 호남 득표율은 49.7%로 절반을 넘지 않는다.

이낙연 후보의 호남 득표율은 김두관 후보의 득표 포함 시 43.99%, 제외 시 44.34%가 된다.

앞서 사퇴한 정세균 후보 득표의 경우 당이 무효표 처리를 하기로 하면서 과반을 소폭 넘겼던 이재명 후보의 누적 득표율은 53%대로 올라섰다.

현재까지 김두관 후보가 얻은 4411표도 무효표로 처리될 경우 이재명 후보의 누적 득표율은 소폭 오를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이낙연 후보 측은 "결선투표제를 무력화할 수 있다"며 무효표 처리에 반발해왔다.

jyj@news1.kr

Copyright©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