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압승' 이재명, 野 맹폭 "곽상도 탈당? 부패세력 바뀌지않아"

이원광 기자, 완주(전북)=이정현 기자 입력 2021. 9. 26. 19:5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6일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이 탈당계를 제출한 것에 "탈당했다고 해서 국민의힘이 토건 비리 세력과 결탁한 부정부패 세력이라는 사실이 바뀌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이 지사는 "혹시 이재명 아들 아니냐고 할까봐 말씀드리는 것"이라며 "곽상도 의원 아들은 유전자 검사를 해도 곽 의원 아들이겠다. 걱정돼서 하는 소리"라고 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the300]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선출 전북 합동 연설회가 열린 26일 전북 완주군 우석대학교에서 투표 결과 발표를 마친 이재명 후보가 지지자들 앞에서 엄지손가락을 올리고 있다. / 사진제공=뉴시스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6일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이 탈당계를 제출한 것에 "탈당했다고 해서 국민의힘이 토건 비리 세력과 결탁한 부정부패 세력이라는 사실이 바뀌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이 지사는 이날 오후 전북 완주 우석대 체육관에서 열린 전북 순회 경선 개표 후 기자들과 만나 "도마뱀의 꼬리를 잘라도 도마뱀은 도마뱀"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대장동 개발사업 과정에서 설립된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로부터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 아들이 거액의 성과급을 받았다는 점을 겨냥한 발언이다. 곽 의원 아들의 이날 입장문에 따르면 아들 곽씨는 2020년 6월 퇴직금을 포함해 5억원의 성과급 계약을 체결했는데 2021년 3월 퇴사 전 50억원을 받는 것으로 계약이 변경됐다. 이후 2021년 4월 원천징수 후 약 28억원을 받았다.

그러면서 이 지사는 "자기들이 도둑질을 해놓고 도둑질을 못 막았다고, 도둑을 막으려고 열심히 노력한 사람을 비난하면 되겠나. 이런 것을 후안무치라고 한다"며 "국민이 심판할 것이다. 앞으로는 이런 식으로 발등 찍지 말라고 하고 싶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비유적으로 말씀드리면 도적떼가 도적질을 하는데 도적 절반은 열심히 막았더니 도적떼들이 동네 선량한 사람들에게 가서 '반밖에 못 막았다', '저 사람 때문에 우리가 도적질 할 수 있었다', '저 사람 나쁜 사람이다'라고 하는 것"이라며 "이런 것을 적반하장이라고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지사는 또 "50억원의 퇴직금을 받았다는 곽 의원 아들은 누구 것인가 묻고 싶다"고 뼈 있는 말을 했다. 국민의힘이 이 지사를 겨냥해 "화천대유가 누구 것인가"라며 공세를 펼친 것에 대한 반격인 셈이다.

이 지사는 "혹시 이재명 아들 아니냐고 할까봐 말씀드리는 것"이라며 "곽상도 의원 아들은 유전자 검사를 해도 곽 의원 아들이겠다. 걱정돼서 하는 소리"라고 했다.

한편 이날 오후 전북 완주 우석대 체육관에서 열린 전북 지역 순회 경선에서 이 지사는 2만2276표(득표율 54.55%)로 1위를 기록했다. 이어 △이 전 대표(1만5715표, 38.48%)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2127표, 5.21%) △박용진 의원(512표, 1.25%) △김두관 의원(208표, 0.51%) 순으로 집계됐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선출 전북 합동 연설회가 열린 26일 전북 완주군 우석대학교에서 투표 결과 발표를 마친 이재명 후보 지지자들 앞에서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 사진제공=뉴시스

[관련기사]☞ 광역버스에 대변 보고 내린 중년 남성... 기사 "아직도 헛구역질"발코니서 성관계하려다 차 위로 '쿵'…속옷차림으로 추락한 대만女광장 한복판에 내걸린 납치범 시신…탈레반 "누구든 이렇게 된다"딸 생일에 '잔고 571원' 아빠에 피자 보낸 사장…돈쭐 맞은 후 근황"속옷 안 입어요"…모델 신재은이 밝힌 '노출 원피스' 착용 꿀팁
이원광 기자 demian@mt.co.kr, 완주(전북)=이정현 기자 goronie@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