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전·운전 재미 뛰어나"..유럽 출시 앞둔 기아 EV6, 현지서 호평

CBS노컷뉴스 김승모 기자 입력 2021. 9. 26. 16:4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유럽 시장 출시를 앞둔 기아의 첫 전용 전기차 EV6가 현지에서 호평을 받고 있다.

26일 현대차그룹 공식 미디어채널인 HMG 저널에 따르면 최근 기아 EV6를 시승한 유럽 주요 전문 매체들이 긍정적 평가를 내놓고 있다.

EV6는 국내 사전예약 첫날 기아 승용 및 SUV 모델을 통틀어 역대 최대 기록인 2만1016대를 시작으로 사전예약 기간 동안 총 3만대가 넘는 예약 대수를 기록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핵심요약
현대차그룹 공식 미디어채널, 유럽 매체 시승 반응·소감 소개
독일·영국·네덜란드 전문 매체 시승 후 '긍정적' 반응 이어져
영국 왓카 "테슬라 모델3보다 훨씬 빠른 충전 속도 갖춰"
EV6, 77.4kWh 용량 배터리…10% 잔량 시 18분 만에 80% 충전
기아 EV6. 기아 제공
유럽 시장 출시를 앞둔 기아의 첫 전용 전기차 EV6가 현지에서 호평을 받고 있다.

26일 현대차그룹 공식 미디어채널인 HMG 저널에 따르면 최근 기아 EV6를 시승한 유럽 주요 전문 매체들이 긍정적 평가를 내놓고 있다. 현지 매체들이 시승한 EV6는 77.4kWh 용량 배터리를 탑재한 롱레인지 모델로, 앞바퀴와 뒷바퀴에 구동모터를 각각 적용해 최고출력 325마력(PS)이다.

독일의 자동차 전문지 '아우토빌트'는 "차량의 움직임, 조향 감각, 서스펜션 등이 적절하고 완벽하게 조율됐다"며 "운전하는 재미가 뛰어나다'고 평가했다. 네덜란드 전문 매체인 '오토위크'는 "EV6는 단점을 찾기 어렵다"는 총평과 함께 "배터리로 인해 차체 무게가 2.1톤에 달하지만, 전체적으로 중량이 고르게 배분됐고 뛰어난 서스펜션 세팅 덕분에 주행 시 이런 차체 무게를 느끼기 어렵다"고 분석했다.

충전 시간에 대한 만족도도 높았다. EV6는 배터리 잔량이 10% 나았을 때 18분 만에 최대 80%까지 고속 충전이 가능하다.

영국의 자동차 전문 매체 '왓카'는 "테슬라 모델3보다 훨씬 빠른 충전 속도를 갖췄다"고 평가했다. '오토위크'는 "배터리 충전 기술력이 뛰어나고 매우 효율적"이라고 평가했고, 독일 자동차 전문지 '아우토 모토 운트 스포츠(AMS)'는 "충전을 위해 많은 시간을 사용할 필요가 없다"고 만족감을 나타냈다.

차량 외부로 일반 전원을 공급하는 기능인 'V2L'에 대한 관심도 높았다. 현대차 아이오닉5와 기아 EV6에 적용된 V2L은 일반 가정의 시간당 평균 전기 소비량인 3kW보다 높은 3.6kW의 전력을 지원한다. 이 때문에 가정에서 사용하는 대부분의 전자제품을 제약 없이 외부에서 사용할 수 있다.
영국의 유명 자동차 유튜브 채널 '카와우'와 '왓카'는 V2L의 유용성을 독자에게 알리기 위해 전자레인지를 이용해 가정편의식(HMR)을 조리하거나 전기 커피포트로 물을 데우는 장면 등을 연출했다.

EV6는 국내 사전예약 첫날 기아 승용 및 SUV 모델을 통틀어 역대 최대 기록인 2만1016대를 시작으로 사전예약 기간 동안 총 3만대가 넘는 예약 대수를 기록했다. 기아는 국내 인기만큼 유럽 시장에서도 좋은 반응으로 실적을 올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CBS노컷뉴스 김승모 기자 cnc@cbs.co.kr

▶ 기자와 카톡 채팅하기▶ 노컷뉴스 영상 구독하기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