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 건설 자금 손대지 마" 中, 헝다 프로젝트 특별 관리 계정 설정

김무연 입력 2021. 9. 26. 16:1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중국 정부가 채무불이행(디폴트) 위기에 몰린 헝다그룹의 개발 프로젝트를 특별 관리 계정으로 지정했다.

뉴욕 소재 자산운용사 누버거버먼의 롭 드라이코니겐 이머징 시장 채권 부문 대표는 "중국 당국이 사회 안정을 위해 주택 구매자, 중소기업 납품업체, 고용을 보호하기 위해 나설 것"이라면서 "△모기지 상환 완화 △개발자에 대한 운전자본 신용 완화 △공기업의 헝다그룹 프로젝트 인수 등 대안을 제시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주태 구매자 지불금 채무 상환 등에 사용 금지
주택도시농촌개발부, 헝다 프로젝트 자금 사용 감독
헝다, 달러표시채권 이자 못 갚아..사실상 디폴트

[이데일리 김무연 기자] 중국 정부가 채무불이행(디폴트) 위기에 몰린 헝다그룹의 개발 프로젝트를 특별 관리 계정으로 지정했다. 일반 투자자들이 주택 구매를 위해 납입한 자금을 채무 상환 등에 전용할 수 없도록 못박은 셈이다. 중국 정부가 헝다그룹의 회생보단 안정적인 주택 공급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해석할 수 있는 대목이다.

헝다그룹 로고(사진=AFP)
26일 로이터통신은 중국 매체 차이신을 인용, 중국 정부가 헝다그룹이 추진하고 있는 부동산 프로젝트를 지난 달 말부터 특별 관리 계정으로 설정했다고 보도했다. 미완성인 프로젝트는 약 800여개로 안후이, 구이저우, 허난, 장쑤 등 최소 8개 성에서 추진되고 있다.

차이신은 특별 관리 계좌는 주택 구매자의 지불금이 헝다그룹이 추진 중인 주택 프로젝트를 완료하는 데 사용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해당 자금은 채무 상환 등 다른 용도로 사용할 수 없도록 하는 것이 목표라고 설명했다.

로이터에 따르면 이미 주하이와 선전 등 일부 중국 남부 도시에서는 주택 규제 기관인 주택도시농촌개발부가 헝다그룹의 프로젝트 자금 사용을 감독하고 있다. 또한, 지난 24일까지 미완성 프로젝트가 직면한 자금 부족을 보고할 것을 헝다그룹에 지시했지만, 보고가 이뤄졌는지는 명확하지 않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중국 2위 부동산 개발업체인 헝다그룹은 단기 차입금을 바탕으로 부동산 개발에 매진해 왔다. 최근에는 전기자동차 등 신사업에도 대규모 투자를 진행했다. 그러나 중국 부동산 경기가 침체된 데다 당국이 부동산 가격 통제에 나서면서 심각한 유동성 위기를 겪고 있다.

결국 헝다그룹은 지난 23일로 예정됐던 8350만달러(약 981억원) 규모의 달러표시채권의 이자를 제대로 지급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헝다그룹은 당일 지급 예정이던 위안화 채권 이자 2억3200만위안(약 422억원) 문제를 ‘해결’했다고 밝혔지만, 전문가들은 채권자와 협상을 통해 일부만 지급하거나 시한을 연장했을 것이란 관측을 내놨다.

이자 지급 예정일로부터 30일 간의 유예 기간이 설정돼 있기 때문에 당장 디폴트 선언은 이뤄지지 않았지만, 사실상 디폴트 상황이라고 전문가들은 진단하고 있다.

앞서 글로벌 자산운용사들은 중국 정부가 헝다그룹을 구제하는 것보단 진행 중인 프로젝트를 유지하는데 집중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헝다그룹의 파산으로 주택 구입자들이 손해를 보게 된다면 정치적 불안정을 야기할 수 있기 때문이다.

뉴욕 소재 자산운용사 누버거버먼의 롭 드라이코니겐 이머징 시장 채권 부문 대표는 “중국 당국이 사회 안정을 위해 주택 구매자, 중소기업 납품업체, 고용을 보호하기 위해 나설 것”이라면서 “△모기지 상환 완화 △개발자에 대한 운전자본 신용 완화 △공기업의 헝다그룹 프로젝트 인수 등 대안을 제시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미 중국 정부는 헝다그룹의 파산을 기정사실로 간주하고 준비에 들어간 상황이다. 월스트리저널(WSJ)은 중국 중앙정부가 지방정부 및 국영기업들에 헝다 몰락에 따른 경제적, 사회적 여파에 대비하도록 지시했다고 보도했다. WSJ는 이를 두고 “중국 정부가 헝다의 구제를 꺼리고 있다는 신호”라고 분석했다.

김무연 (nosmoke@edaily.co.kr)

Copyright© 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