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스퍼' 열흘 만에 올 생산 2배 예약..'경차 부활' 이끄나

이충진 기자 2021. 9. 26. 13:45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스포츠경향]

현대차의 경형 SUV ‘캐스퍼’가 사전 예약 열흘 만에 올 해 생산목표의 2배가 계약을 받아내며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25일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 캐스퍼는 23일 기준 약 2만5000대가 사전 예약됐다.

사전 계약 첫날이었던 14일 하루에만 1만8940대를 기록하며 종전 최고였던 그랜저(1만7294대)를 제친 캐스퍼의 이번 기록은 현대차 내연기관차 중 역대 최다. 올해 생산 물량이 사실상 모두 판매된 것으로, 현대차로부터 캐스퍼의 위탁 생산을 맡고 있는 광주글로벌모터스(GGM)는 이 같은 인기에 연말까지 1만2000대, 내년 부터는 연간 7만대 이상을 생산한다는 계획이다.

15일 광주글로벌모터스(GGM) 공장에서 ‘광주형 일자리’ 첫 번째 완성차인 캐스퍼가 출고를 기다리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캐스퍼는 ‘광주형 일자리’ 사업으로 탄생한 현대차의 첫 경형 SUV다. 2002년 아토스 단종 이후 19년 만에 선보이는 경차이자, 현대차가 국내에서 비대면으로 판매하는 첫 차량이다. 문재인 대통령도 판매 첫날인 14일 직접 인터넷을 통해 예약하며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업계에서는 캐스퍼의 이 같은 인기를 바탕으로 그 동안 줄곧 감소세를 보였던 국내 경차 시장이 다시 활기를 띨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에 따르면 올해 8월까지 기아 모닝과 레이, 한국GM 스파크 등 국내 경차 판매는 6만664대로 지난 해와 비교해 7.0% 감소했다. 여름 철 성수기인 8월에는 39.2%나 급감했다.

캐스퍼는 오는 29일 온라인을 통해한 디지털 프리미어를 갖고 정식 판매에 들어간다.

이충진 기자 hot@kyunghyang.com

Copyright © 스포츠경향.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