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 폐배터리 재활용공장서 폭발 사고..2명 화상

백도인 입력 2021. 9. 26. 11:5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26일 오전 9시 39분께 전북 군산시 비응도동의 한 폐배터리 재활용공장에서 폭발 사고가 났다.

이 사고로 작업 중이던 이모(39)씨 등 2명이 화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폭발 사고는 폐배터리를 분해해 분쇄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사고 경위와 피해 규모 등을 조사하고 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폭발사고 사상자 발생 (PG) [정연주, 최자윤 제작] 일러스트

(군산=연합뉴스) 백도인 기자 = 26일 오전 9시 39분께 전북 군산시 비응도동의 한 폐배터리 재활용공장에서 폭발 사고가 났다.

이 사고로 작업 중이던 이모(39)씨 등 2명이 화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또 공장에 불이 옮겨붙어 내부를 태우고 1시간여 만에 진화됐다.

폭발 사고는 폐배터리를 분해해 분쇄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사고 경위와 피해 규모 등을 조사하고 있다.

doin100@yna.co.kr

☞ 곽상도 "화천대유서 아들 50억 퇴직금? 그런 구조 만든 건 이재명"
☞ '오징어게임' 아누팜 "韓서 치열하게 살던 나…알리와도 닮았죠"
☞ 장제원 "참담…아들 잘못에 어떤 영향력도 행사 않을 것"
☞ 10㎝ 자르랬더니 10㎝ 남긴 미용실에 '3억원 배상' 명령
☞ 후임병 볼에 입 맞추고 멱살 잡은 20대 벌금형
☞ 머스크, 3년 사귄 17살 연하 그라임스와 별거?
☞ 용암 뒤덮인 라팔마섬서 살아남은 주택 한채…"기적"
☞ 어대명·무야홍에 홍찍명·유치타까지…대선판 조어경쟁
☞ 가족이라더니 토사구팽…외로움 달래주고 버려지다니
☞ '스타 정치인' 형 이어 유명 앵커 동생도…성희롱 폭로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