뭔가 못마땅한 뻐드렁니 2살 美 소녀 사진 9000만원에 팔렸다

홍창기 입력 2021. 9. 26. 10:0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친언니가 울음을 터뜨리자 못마땅한 듯 곁눈질을 하며 뻐드렁니를 보인 한 미국 소녀의 모습이 밈(meme·인터넷에서 유행하는 사진·영상)으로 인기를 끌면서 경매를 통해 약 8700만여원에 팔렸다.

25일(현지시간) 영국 BBC에 따르면 밈으로 유행한 '곁눈질하는 클로이'라는 제목의 사진은 최근 NFT(Non-fungible Token·대체 불가 토큰) 경매에 올라가 약 7만4000달러(약 8700만여원)에 낙찰됐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곁눈질하는 클로이' 사진 NFT 경매에서 낙찰
사진 영상은 2000만회 이상 조회

[파이낸셜뉴스]

못마땅한 듯한 표정을 짓는 클로이. /사진=유튜브 'Lily & Chloe'

친언니가 울음을 터뜨리자 못마땅한 듯 곁눈질을 하며 뻐드렁니를 보인 한 미국 소녀의 모습이 밈(meme·인터넷에서 유행하는 사진·영상)으로 인기를 끌면서 경매를 통해 약 8700만여원에 팔렸다.

25일(현지시간) 영국 BBC에 따르면 밈으로 유행한 '곁눈질하는 클로이'라는 제목의 사진은 최근 NFT(Non-fungible Token·대체 불가 토큰) 경매에 올라가 약 7만4000달러(약 8700만여원)에 낙찰됐다.

이 사진은 지난 2013년 미국 유타주(州)에 사는 케이티가 당시 2살이었던 자신의 딸 클로이 클렘을 찍은 영상에서 나온 것이다. 언니가 우는 모습에 놀랐는지 클로이는 카메라를 향해 못마땅한 표정으로 뻐드렁니를 보이며 곁눈질을 한다.

이 영상은 2000만회 이상의 조회 수를 기록하며 폭발적인 인기를 끌었다. 특히 클로이의 못마땅한 표정을 캡처한 사진은 각종 밈으로 사용됐다. 클로이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인스타그램에서 50만명이 넘는 팔로워가 생겼다.

가족은 클로이의 밈을 NFT 경매에 올리기로 했고 암호화폐 거래로 진행된 경매는 5이더리움(약 1만5000달러·1700만여원)에 입찰이 시작됐고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 본사를 둔 한 음악 프로덕션 회사가 결국 7만4000달러에 낙찰 받았다. 다만 회사는 밈의 소유권만 가질 뿐, 여전히 인터넷상에서 밈은 사용될 수 있다.

밈의 주인공인 소녀는 경매를 통해 얻은 수익으로 "말을 사고 싶고 월트 디즈니 월드를 짓고 싶다"는 꿈을 밝혔다. 하지만 어머니의 생각은 달랐다. 그는 경매 수익을 자녀들 교육에 사용할 것이라고 했다.

클로이의 모습을 활용한 밈. /사진=클로이 인스타그램

#친언니 #월트디즈니 #밈 #뻐드렁니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