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뭐?' 유재석X정준하, '오징어 게임'으로 동심+웃음 꽉잡아 '최고 10%'

안은재 입력 2021. 9. 26. 09:54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안은재기자]‘놀면 뭐하니?’에서 유재석, 정준하가 2020 도쿄올림픽 럭비 국가대표팀과의 ‘오징어 게임’에서 확신의 투 톱 에이스로 활약을 펼치며 어린 시절 추억과 웃음을 유발했다.

‘오징어 게임’으로 진짜 한 팀이 된 ‘놀면 뭐하니?+’ 유재석, 정준하, 하하, 신봉선, 미주는 몸을 사리지 않는 열정을 보여줬고 단단히 쌓여진 5인방의 팀워크가 한층 빛을 발했다. 럭비 국가대표 선수들과의 역대급 피지컬 차이를 ‘웃음’으로 이겨낸 5인방의 다음 행보가 더욱 기대되는 이유이다.

25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서는 오징어 국가대표 5인방 유재석, 정준하, 하하, 신봉선, 미주와 2020 도쿄올림픽 럭비 국가대표 5인방 한건규, 정연식, 장성민, 장용흥, 최성덕의 ‘오징어 게임’이 펼쳐졌다. 26일 시청률 조사 회사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놀면 뭐하니?’는 수도권 기준 7.6%의 시청률로 토요일 예능 프로그램 중 1위를 기록했다. 광고 관계자들의 주요 지표이자 채널 경쟁력을 가늠하는 핵심 지표인 2049 시청률에서도 수도권 기준 5.1%를 기록해 토요일 예능 프로그램 중 1위를 차지했다.

오징어 국가대표 5인방이 ‘오징어 게임’의 상대와 만났다. ‘뻐드렁니’ 유재석, ‘머리굴젓’ 정준하, ‘왕발이’ 하하, ‘소새끼’ 신봉선, ‘수수깡깡’ 미주의 닉네임 소개에 이어 ‘건빵’ 한건규, ‘까시’ 정연식, ‘라이또’ 장성민, ‘흥이’ 장용흥, ‘럭비계 김종국’ 최성덕까지 럭비 국가대표의 닉네임도 그에 뒤지지 않는 강렬함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오징어 게임’의 본격적인 대결에 앞서 럭비 기술을 배워보는 시간을 가졌다. 공을 잡기 위해 선수를 들어 올리는 라인아웃 기술을 배워보는 가운데 유재석이 제일 먼저 도전에 나섰다. 럭비선수들에 의해 공중으로 들어 올려져 윗동네 공기를 접속한 유재석은 “너무 무섭다”며 사시나무 떨듯 떨었고 장성민 선수는 “장어 잡은 줄 알았다”는 발언으로 폭소를 자아냈다.

이어진 공 뺏기 기술에선 오징어 국가대표 ‘머리굴젓’ 정준하가 악착같이 공을 안은 채 물욕 가득한 파워를 뽐내며 에이스 활약을 펼쳤다. 스크럼 기술 시범에선 파워 넘치는 럭비 국가대표 3인(한건규, 장성민, 최성덕)이 스크럼 훈련 기계와 유재석, 미주, 신봉선까지 더해 무려 600kg의 무게를 어깨힘으로 미는 괴력을 뽐내며 오징어 대표팀의 ‘입틀막’을 자아냈다.

‘깨금발 술래잡기’에선 럭비 국가대표 날쌘돌이(장용흥, 정연식)의 활약이 돋보였다. 럭비 국가대표 선수들은 깨금발을 하고도 미주는 여섯 걸음 만에, 정준하는 2초 만에 잡는 스피드를 선보였다. 스피드 에이스 유재석만이 무사히 도망치는 데 성공, 오징어 국가대표팀의 자존심을 지켰다.

복불복 ‘물공 헤딩’ 게임에선 심리전을 위한 양 팀의 메서드 연기와 물공에 맞선 몸개그 열전이 빅웃음을 안겼다. 국가대표다운 파워 헤딩을 하다 충격에 빠지는가 하면 연기에 과몰입한 모습까지, 물공 헤딩에 진심인 럭비 국가대표팀의 귀여운 반전매력이 배꼽을 잡게 했다.

오랜만에 ‘물공 맞이’ 메뚜기 점프를 하다가 목이 들어간 유재석은 럭비 국가대표 한건규 선수의 ‘서울 구경 풀코스’ 손맛 속 비주얼 인생샷을 만들며 폭소를 자아냈다. 이어진 ‘오! 마이줄이야!’게임에서 역시 양 팀 간의 치열한 눈치게임이 펼쳐졌지만 결국 파워에서 앞선 럭비 대표팀이 2 대 1로 승리했다.

드디어 ‘오징어 게임’이 시작된 가운데 오징어 국가대표 5인과 럭비 국가대표 3인의 대결로 펼쳐졌다. 하하의 기습에 막내 최성덕 선수는 “깜짝이야. 너무 무서워”라며 세상 귀여운 막내미를 뽐냈고 장성민 선수는 오징어 국가대표팀 주장 미주의 기습에 내동댕이 굴욕을 당하며 폭소를 자아냈다.

정연식 선수는 압도적 스피드로 수비를 뚫고 득점에 성공, 오징어 국가대표팀을 멘붕에 빠트리기도. 이에 맞선 오징어 국가대표팀에서는 파워 견제 1호 에이스 정준하의 거침없는 돌진과 스피드 에이스 유재석의 활약으로 1승을 따냈다. 그러나 유재석은 럭비 선수들과 몸싸움 중 공중으로(?) 날아가는 굴욕을 맛보기도. ‘오징어 게임’의 대결은 3 대 1로 럭비 국가대표팀의 승리로 마무리됐다.

‘오징어 게임’에 몰입하며 신나게 웃고 즐겼던 럭비 국가대표팀의 얼굴에도, 오징어 국가대표팀의 얼굴에도 마친 어린아이 같은 미소가 어렸다. 게임을 마친 럭비 국가대표팀은 “아무 생각없이 놀았다는 기분이 들었다”고 즐거워했다. 유재석은 “저희도 마찬가지지만 럭비 국가대표 선수들이 동심으로 돌아간 웃음소리를 들었다. 정말 신나하더라”라며 몸을 부대끼고 웃으며 게임을 했던 시간들을 되돌아봤다.

한편, ‘놀면 뭐하니?’는 평소 스케줄 없는 날, “놀면 뭐하니?”라고 말하는 유재석에게 일어나는 예상 밖의 상황과 이야기들을 담는다. 때로는 홀로, 때로는 누군가와 함께, 대한민국 개그맨 유재석이 펼치는 무한확장 유니버스 스토리가 펼쳐지며 큰 사랑을 받고 있다.

eunjae@sportsseoul.com
사진|MBC

Copyright ⓒ 스포츠서울 & sportsseoul.com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